일요일 저녁.

영화 <아쿠아맨>을 셋이서 관람 하고, 피자&파스타까지 맛있게 먹은 후 남아 있는 피자 2조각을 두고.

김모씨 : "더 먹고 싶긴한데, 그러면 집에 있는 너구리가 생각이 나서..."

개똥이 : "우리집에 너구리가 있어요?"

김모씨 : "아빠 먹으려고 저번에 사다 놨어"

개똥이 : "너구리를 먹는다고요???"

김모씨 : "웅 너구리 라면"

개똥이 : "아 라면! 전 우리집에 살아 있는 너구리가 있다는 줄 알았어요"


라면 홍보 아니구요, 개똥이 녀석이 라면을 모르는 것도 아닙니다.

이제 유머를 구사할만큼 컸나 봅니다. ㅎㅎ


올 한해 살아 내느라 다들 고생 많으셨구요,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 덕택에 좋은 책도 많이 읽었습니다.

한 권인가?(설마 두 권?) 후기 못 올렸던 것 같은데, 영 안 읽혀서요... 죄송합니다. ^^"


새해 건강 하시고, 사소한 즐거움이 차곡 차곡 쌓이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 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55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2401
1354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2419
1353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2623
1352 [자유글] [시쓰는엄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난엄마다 2019-05-02 3501
1351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3737
13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2230
1349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6260
1348 [자유글] <아티스트웨이> 모닝페이지 12주간 쓰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4 2711
1347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2532
1346 [자유글] 유관순 자취를 따라.. imagefile wonibros 2019-03-04 1699
1345 [자유글] 베트남, 별이 되어 빛나다 imagefile [2] 정은주 2019-03-02 2601
1344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2243
1343 [자유글] 산타가 팽이를 알겠어? [2] 푸르메 2019-01-19 3342
»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유머 [1] 강모씨 2018-12-31 3734
1341 [자유글] 육아 정말 쉬운게 아니네요 fkfmr555 2018-12-18 2360
1340 [자유글] 눈이 옵니다~ imagefile yahori 2018-12-13 1981
1339 [자유글] 크리스마스 씰 imagefile yahori 2018-11-29 1916
1338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2291
1337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2273
1336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1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