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몇 주 전, 한 차례 체벌소동이 있고 난 후 쓴 글 입니다.

다소 생각의 방향이 거칠고 극단적일 수도 있겠으나, 그 당시의 제 마음을 담아 쓴 글이므로

고치지 않고 올립니다.

--------------------------------------------------------------------------------------------------------------- 

나는 분명 아이를 정말로 사랑하고 있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는 데에 있어서는 엄하다.

자아도 강하고, 따라서 호기심과 엉뚱한 생각도 많은 아이는 엄마의 제어를 많이 필요로 한다.

사회성이 무엇보다 신경 쓰여서 인지 아이 눈높이에 맞는 설명에 열심인 나를 발견하곤 한다.

 

나는 창의력을 길러준답시고 예의 없게 구는 아이를 혼내지 않는 엄마들이 싫은 편이다.

엄마들이 생각보다 마음을 읽어주기만 하고 정작 필요한 피드백은 하지 않는

이상한 시류가 형성되고 있는 것에 위기감을 느끼기도 한다.

 

인성보다 학업성적이 중요한 이 사회 분위기 속에서 나는

내 아이의 말하는 것, 행동하는 것에 굉장히 신경을 쓰고 있다.

인성이 바탕이 돼야 공부를 잘해도 좋은 성적에 날개를 달아줄 수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공부를 하기 싫어하고 못하면, 마음이 아프다가 할 수 없어지겠지만)

 

아무튼 엉뚱한 꼬마는 엄마의 인내심을 많이 필요로 하고, 내 잔소리는 늘어만 간다.

한 번의 설명에 이내 수긍하는 법이 없다. 자기가 알 때까지 같은 질문을 네 댓 번은 하고,

질문 폭풍에 시달려야 한다.

같은 실수로 혼이 나고도 금방 뒤돌아 서서 다시 혼날만한 행동을 한다.

한 두 번은 귀엽다. 할 수 있는 데까진 설명해주려고 하지만, 결국엔 짜증내고 화를 내고 만다.

 

어디까지 지켜봐야 하고, 어디부터 제어를 해줘야 하는 것인지 아직도 많이 헷갈리고

앞으로도 엄청나게 혼란스러울 것임을 알지만..

아무튼 내 새끼는 내가 케어 해야만 하는 성미의 어미로서다 잡아주기 바쁘다.

 

비슷한 맥락으로 체벌(=회초리)”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왜 물리적인 제압을 거기다 끼워 넣었는지는 모르겠다. 나도 잘못한 일이 있으면 맞고 자랐고,

폭풍 같은 엄마의 잔소리(당연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서)를 들었다.

그래서인지 아이가 제법 말을 듣지 않기 시작할 때쯤엔 체벌이 자연스럽게 나의 육아에 끼어들었다.

자신의 why를 충족시키는 일에 굉장히 몰두하는 아이에게 효과적인 방법이기도 했다.

체벌은 맴매였다. 때렸던 적은 많지 않았었던 것 같다.

 

그러던 나에게 체벌에 대한 제동이 걸린 사건이 발생했다.

 

어린이집 등원 버스를 태우러 나가는 길,

일어나(씻고 밥먹고 옷입고 신발 신고등등등 해야 할 것들을 하고) 집 밖으로 나설 때까지

잘 따라주는 법 없이 자신이 하고픈 대로 떼를 쓰는 아이를 보며 나의 인내심이 폭발해버렸다.

잠시 분노가 일었다고나 할까.. 어미가 되어서 제 새끼에게 분노가 이는 첫 경험이었다.

 

그리고 나서 나의 행동은 지금 입에 담기도 부끄럽다.

 

나는 내 아이를. 발로 툭(-이었을지도 모른다) 찼다.

거기다가 평생 지어본 적 없는 일그러진 표정으로 화를 버럭 냈다.

그리고 잠시 나는 그 분노에 휩싸여서 내가 무슨 짓을 저질렀는지 깨닫지 못했다.

엄마의 물리적 힘에 제압 당한 꼬마는 등원버스에 올랐고, 돌아올 때까지 엄마는 반성을 했다.

 

처음엔 미안했고, 가슴이 아팠고, 마지막엔 수치스러웠다.

하원 해 돌아온 아이의 연한 살엔 멍이 들어있었다.

는 다시는 손찌검, 발찌검(?)을 하지 않기로 다짐했다.

최대한 자제하기로 하고 대나무 회초리를 이용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잘 지켜오고 있다.

 

맞는 경우는 많지 않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나의 육아 방법에서 회초리는 아직 사라지지 않고 있었다.

 

.

.

.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5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7424
1354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5429
1353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72615
1352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101948
135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92548
1350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90064
1349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84543
1348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46201
1347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41878
1346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39692
134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37956
1344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37515
1343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36689
1342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4747
1341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34701
1340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3390
1339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32055
1338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9981
1337 [자유글] 하정훈 박사 "저출산의 답은 쉽고 재밌는 육아" imagefile 김미영 2010-05-25 29835
1336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93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