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의 고민 듣기

자유글 조회수 5010 추천수 0 2013.03.31 22:38:13

우리 옆집에도 고마운 이웃이 있습니다. 꼬마와 동갑친구가 사는 그 집에 한 번 놀러 가면 돌아오기 힘들답니다. 거의 매번, 울며 더 놀다 가면 안되냐며 떼를 쓰거든요. 밤 열 두시가 다 되어 돌아오면서 말이죠.. 혼자 자라는 탓이기도 하겠지만, 기질적으로 외로움을 타는 저를 좀 닮은 것 같기도 합니다.

( 혹시 지난 번 제 글을 읽으셨다면, 남자 4번 님이 그 집 친구아빠 되십니다. ^^ )

친구 그립고, 놀아줄 사람 많은 걸 좋아하는 꼬마까지 데리고 실내놀이터를 다녀와 주시던 날..

열 시가 다 되어 돌아와놓고도 더 놀겠다며 우는 녀석을 윽박지르고 야단치고 어르며 집으로 돌아왔는데, 눈물을 뚝뚝 흘리며 하는 소리가 사뭇 충격적입니다.

 

 

유치원에서 다른 친구들은 나랑 많이 안 놀아 준단 말이에요~! ”

 

아니 이건 또 무슨 소리인지..

사람 그리워하는 내 아들이 친구가 없단 말인가? 왕따야? 이 야심한 밤에 담임선생님께 연락해서 따져보아야 하나? 하는 성급한 생각이 스쳐지나갑니다.

꼬마가 좋다고 3년째 같은 반에 따라온 친구가 이제는 자기랑 안 놀아 준다며,

그러니까 옆집 친구와 더 많이 놀고 싶었던 것이랍니다.

 

야단치던 것도, 윽박지르던 것도 멈추고 일단 한 번 안아준 후 심문절차(?)가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막 6살이 된 꼬마네 반에는 LEG*에서 나오는 닌자*에 빠진 친구가 아직 없습니다.

그런데 꼬마는 파워레인저를 졸업하고, 닌자고에 아주 흠뻑 빠져있지요.

친구들이 잘 모르는 닌자고 놀이를 계속해서 하기 힘든 게 당연합니다.

 

우리 어른들이 사는 모습이나, 꼬맹이들 사는 모습이나 비슷하네요

같은 공감대, 비슷한 정서들을 나누며 친해지고, (닌자고 놀이하기)

배려하고 (나는 닌자고 놀이 하고 싶은데, 친구들 좋아하는 파워레인저 놀이해주기)

그러다 토라지기도 하고 (파워레인저만 좋아하는 친구들이 섭섭함)

어쩔 수 없는 상황 (친구들은 아직 닌자고의 재미를 모름)

그로 인해 빚어지는 오해들 (친구들이 나랑 놀아주기 싫어한다고 생각함)

누군가의 의도치 않은 위로로 힐링 됨 (엄마와 생활동화를 읽으며 친구 마음 이해하기)

 

이런 거 저런 거 다 싫으면 혼자 놀던지, 아니라면 섞여서 갈등을 해소해 나가야겠지요.

그 선택은 누구나 그렇듯, 스스로 당당하게 하는 거니까요..

다만, 엄마의 바램은 큰 갈등이나 상처 없이 친구들과 두루두루 잘 노는 꼬마되기.

생각해놓고 보니 나도 완벽하지 못한 것을 기대하고 있었네요.ㅋㅋ

 

친구가 소중한 나이가 된 꼬마녀석의 고민도 들어주고.. 참.. 기분이 묘하네요. 고민들어주기라니 ㅋ 

 

쨌든 여차저차, 수없이 반복해서 설명해주고 타일러주고 안아주고 했습니다. 친구들이 정말 안 놀아줬을 때도 있을 수 있겠지만, 특별히 신경 써 줄 만한 상황은 아닌 것이지요. - 했던 엄마의 마음이 가라앉고, 설명해주었어요. 친구들과 노는 방법, 친구들의 마음 등등.

 

- 닌자고 놀이가 좋아? 아님 친구들이랑 노는 게 더 좋아?

..친구들이랑 닌자고 놀이를 오~~래 하는 게 좋아

 

잘 듣더니만, 대답은 저렇습니다. ..

꼬마 힐링은 제대로 됐으니 그걸로 된 걸로~

그리고, 아이의 이야기는 좀 걸러서 들을 필요가 있는 걸로~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5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7421
1354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5427
1353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72613
1352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101913
135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92525
1350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90047
1349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84514
1348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46191
1347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41876
1346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39691
134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37954
1344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37509
1343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36683
1342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4747
1341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34700
1340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3389
1339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32042
1338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9980
1337 [자유글] 하정훈 박사 "저출산의 답은 쉽고 재밌는 육아" imagefile 김미영 2010-05-25 29834
1336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931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