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자유글 조회수 6675 추천수 0 2010.05.14 11:30:40

현재나이 5세 (2006년 10월29일생 : 43개월) 여자아이


맞벌이다보니 아이를 친구집(울 애와 같이 부르는 호칭//실은 유치원)에 보내고 있습니다...


가끔 보면 얼굴이나 몸에 상채기가 나서 올 때가 있는데요. 심하진 않지만 손톱으로 깊이 패이던가 하는 상처...라 사실 좀 끕끕하긴 합니다.


개인적으론 친구들끼리 뭐 싸우기도 하고, 때리기도하고 맞기도 하는거라 생각은 하고 있어 크게 신경쓰진 않지만 아이의 반응이 영 신경이 쓰입니다...


(대략적인 대화)


아빠 : 어디서생긴상처야?


딸 : 친구집에서...


아빠 : 왜 그랬어?


딸 : 친구 **가 그랬어...


아빠 : 왜 친구가 그랬을까?


딸 : (눈을 내리깔든 얼굴이 굳으며 애써 화제전환에 나선다) 아빠 **하고 놀자~~


아빠 : 왜 그래? 네가 친구 때리고 괴롭혔어?


이정도 대화가 진행되면 이미 헷갈리기 시작하죠...


엄마가 물음 자기가 넘어졌다고 했다가, 할머니가 물으면 부딫혔다고 했다가, 아빠가 물음 친구가 때렸다고 했다가...


왜 그랬냐 물으면 어쩔땐 자기가 친구꺼 뭐 뺏어서, 아니면 괴롭혀서 그랬다고 했다가...잘 놀고 있는데 친구가 자기거 뺏어가면서 그랬다고 했다가...


도통 알 수없는 대화로 미궁에 빠져들곤 합니다...


굳이 몰아부칠 필요는 없다 생각해서 하루이틀 지나 다시 넌지시 물어도 마찬가지다...나름대로 좀 놀아준다 생각하는데...


정작 애엄마는 딱히 그런거에 관심이 없다...그래서 아빠인내가 화가 날때도 있고...뭔가 아이의 심리적으로나 혹시 친구집에서 무슨일이 있나 싶기도 하고...고민이 됩니다...


뭐가 문제일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7 [자유글] 영민엄마예요 boypark 2010-05-20 5604
46 [자유글] 오픈 축하드려요..건의?질문? snowsea55 2010-05-19 6244
45 [자유글] [이벤트참여]신문을 읽어줍니다. somang815 2010-05-19 7323
44 [자유글] 제대로 된 육아정보 얻을 수 있는 곳이 되길, 오픈 축하드려요^^ msjsy 2010-05-18 6596
43 [자유글] 이런 출산(2) hgh98 2010-05-18 7179
4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563
41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091
40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6207
39 [자유글] 이런 출산(1) hgh98 2010-05-17 7121
38 [자유글] 3살 여아, 티셔츠 + 스타킹 + 쫄바지 imagefile sano2 2010-05-16 13680
37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7944
36 [자유글] 축하합니다. imagefile srqpo 2010-05-15 6216
» [자유글] 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yukky666 2010-05-14 6675
34 야근, 당신 건강을 앗아가는 ‘밤일’ imagefile babytree 2010-05-13 16706
33 [나들이] 속초가는길 imagefile sejk03 2010-05-13 8293
32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2580
31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611
30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115
29 [나들이] 추억 만들기-고양시 꽃박람회 imagefile 양선아 2010-05-07 14007
28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