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난 첫째딸을 키우면서 전 너무 힘들어 잠도 안 자며 육아책을 읽었어요. 책이 유일한 친구였고, 선생님이었거든요. 그 중에 top3에 들 만큼 도움이 된 책이 가수 이적 엄마이기도 한 여성학자 박혜란씨가 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이에요. 책 내용 중 가장 가슴에 와닿은 얘기는 바로 청소하지 말란 내용이었는데요. 3형제를 키우면서 청소까지 하니까 몸이 안 좋아서 청소는 포기했다는 내용이 저에게 큰 위안이 되었어요. 저도 그래서 정말 말 그대로 청소를 포기하고 10년 가까이 살았어요. 저도 3남매에다가 바로 옆에 살면서 매일 놀러오는 조카 둘까지 정말 말 안 듣는 5명의 엄마역할을 하면서 살았거든요.

  이제 첫째가 초등학교 6학년이 되었는데 이제는 청소를 제대로 시작해야 할 것 같아요. 요즘은 청소하는 법이나 미니멀리즘과 관련된 책을 찾아보고 있어요. 이적엄마처럼 살려고 10년을 노력했는데 사실은 늘 부끄러웠어요. 누가 놀러온다고 할까봐.. 갑자기 손님이 들이닥칠 때... 소신육아를 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더라구요.

  10년간 부끄럽긴 했지만.. 10년 동안 애들에게 그래도 조금이라도 덜 혼내고, 조금이라도 더 놀아준 건 이 책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덕분에 용기 있게 청소를 포기한 덕분이 아닐까 생각해요. 남들에게 보이는 것보다 내 아이들과 함께 한 시간이 더 중요했고, 그래서 참 행복했던 것 같아요.

 제가 시골에 살면서 아이들을 시골학교에 보내고 있는데요.. 시골에 살아도 가까운 시골학교가 아니라 조금 시간이 더 걸려도 읍내로 학교를 보내는 경우가 많거든요. 제가 작은 학교에 아이들을 망설임 없이 보낸 용기도 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과 '엄마학교'에서 얻었어요. 두 책 모두 사교육이 아니라 학교에 충실히 잘 다니는 아이가 잘 자란다는 얘기를 하고 있거든요. 시골의 작은 학교라면 아이들이 더욱 학교에 충실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있었어요. 지금 큰 애가 6학년인데 제 확신이 맞았던 것 같아요.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은 3형제 모두 서울대에 보낸 엄마의 이야기예요. 하지만 읽어보면 정말 뻔한 얘기 뿐이죠. 전교1등에게 물어보면 국영수 중심으로 교과서를 열심히 읽었고, 수업에 충실했다~류의 뻔한 대답을 하죠. 하지만 사실은 그게 늘 정답이잖아요. 그 뻔한 정답을 실제 아이들을 키우며 실천한 내용, 그래서 결국 3명 모두 서울대에 보내서 증명해 보인 내용이에요. 스테디셀러여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지만 혹시 사교육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42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4191
541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3894
54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의 연관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3135
539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3155
53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3021
537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3496
536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3192
53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2465
53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2548
53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2397
532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2241
531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2542
53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2832
529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2645
528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3287
527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3233
52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2861
»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2759
524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2200
52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4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