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은 중국집 (p.38)

중국집 메뉴판에 올라온 요리와 가족을 요리조리 잘도 연결시켜놓았다.

우리도 맛볼래요  (p.54)

일요일 음식하는 엄마와 가족의 대화가 한 편의 시가 되었다.

소나기 (p.90)

빗방울들의 번지점프라니.

 

언제부터였을까

시가 쓰고 싶은 날이 생겼다.

아마 베이비트리에 처음 시를 올렸던 그 겨울이었으니

그리 오래되진 않았다.

길게 문장으로 표현하기 보다 짧게 내 방식대로

표현하는데 묘한 재미가 생겼다.

올해만 해도 혼자 긁적여본 시가 세 편이나 된다.

일기를 길게 쓰기 보다 짧게 시로 써보기도 한다.

막상 다 쓰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배가 되기도 하지만

다 쓰고 났을 때 가슴 한켠을 꽉 채우는 뿌듯함이 있다.

완성하고 나면 누군가에게 시썼다고

봐달라고 하고 싶어진다.

그래서 sns에 올려보기도 했다.

시를 많이 써본 건 아니지만 쓰는게 그리 어렵지 않구나

첫발은 뗀 것 같다.

 

구의역 사고 유가족의 인터뷰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전해들은 '어쩌다 공무원(줄여서 어공)'

면접 과정과 결과발표를 전해들으면서

거대 자본으로 얽혀가는 덩굴 속에서 어떻게

헤어나와야할지 막막한 마음에 잠이 오지 않는다.

이럴 때 뭘해야하나

무얼 할 수 있을까

답답한 마음을 쓰면서 나를 달래본다.

 

 

-멈춤과 잠-

 

무섭다

세상이 무섭다

돈이 무섭다

사람이 무섭다

 

작은 자리 하나도 권력으로 변해간다

비정규직, 하청업, 알바

심지어 세 네명이 모인 단체에서도

거대한 다단계 구조가 만들어져간다

그래서 더 꼭대기로 올라가려고

얼굴을 감춘다

 

끼리끼리

좋은 게 좋은 거

공무원, 정규직, 돈이 갑이 되어간다

나쁜 건 왜그리 빨리 물들까

 

입바른 소리는 다들 듣기 싫어한다

하나라도 떨어지는 게 있어야한다

여기저기 줄을 잘 서야한다

여기저기 썪어가는 소리가 들린다

얼마나 더 많은 댓가를 치뤄야하나

감겨오는 눈 만큼 마음이 무겁다

 

희망을 찾고 싶은데

함께 꿈틀대는 것 같은데

모르겠다

어찌 단번에 되랴마는

마음만 앞서려는 것 같아

멈췄다

 

도시의 빌딩 숲 사이로

저녁 노을이 펼쳐진다

해가 많이 길어졌다

하루 일 끝내고

애들 저녁 챙겨주고

비록 지각했지만

또 뭔가를 얻을까 싶어

종종종 걷다가

멈췄다

 

마냥 걷지말자

잠시 멈춰 생각한다

마냥 뛰지말자

잠깐 한숨이라도 내뱉어본다

 

아...... 이러다가 끝내려면

밤을 새울 것 같다

멈춘다

잠을 청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4740
10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5449
10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6733
9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4802
98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4739
97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5106
9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 ebs다큐프라임 [8] bey720 2012-10-18 7382
95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4939
9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절망에서 희망으로 [2] 강모씨 2012-10-12 5229
9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4780
9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4650
91 [책읽는부모] [다짐] 나의 더 큰 계획 [4] paransky77 2012-09-28 3996
90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4900
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4397
8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5641
8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270
8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5030
8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4516
84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5337
8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4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