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서른이 넘었어도 엄마 나이로 서른이 넘은 것은 아니지요.

저는 그저 31개월 아들과 함께 커가고 있는 31개월 엄마지요.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는 동안 함께 아이를 키우는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조용조용 옆에서 고민을 상담해주는 선생님의 말투만으로도 많은 안정과 도움을 받았습니다.

아이가 태어나서 유아기를 지나면서 겪는 일들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였고,

아동기, 청소년기에 접어들면 부딪히게 될 일들에 대해서는 타임머신을 타고 가서 미리 경험하고 왔지요.

 

아이만 자라는 것이 아니라 부모 역시 자라야 자기 품에서 아이를 키울 수 있다고 했습니다.

큰 종을 만드려면 큰 거푸집이 필요하고, 오래가는 도자기를 만들려면 가마의 온도가 충분히 올라갈 만큼 큰 가마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인상에 남은 귀절은 이뿐만이 아니라 책 귀퉁이 수 십 군데를 접을 만큼 많이 있었습니다.

저 역시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애야 할 일들이 많음을 알게되었지요.

 

<아이와 함게 자라는 부모>는 아이를 키우면서 자주 펼쳐보게 될 것 같아요. 육아에 지칠 때에 선생님의 말씀들이 저의 등을 토닥이며 응원해 줄 것만 같거든요.

 

오늘은 어제보다 얼마만큼 더 자라났을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6177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50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