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가 닮았니라는 물음에 흔히 답해지는 곳은 외모의 어떤 곳이죠.

꼬마의 생김새는 엄마를 거의 닮지 않았습니다.

엄마의 친구들이 겨우 찾아낸 닮은 곳이란, 겨우 “입술이었을 뿐.

지금까지 엄마 닮았네소리는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저는 귀랑 손이 닮았다고 외쳐보지만.. 닮았는지 안 닮았는지 비교하기도 어색한 신체부위..^^

어제 꼬마가 잠든 사이 아빠에게 맡겨놓고, 혼자 걷는 산책길에서 한 생각.

***********************************************************

우리 꼬마.. 엄마의 어떤 점을 닮았을까? 넌 왜 엄마를 닮지 않았니- 싶었는데,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잘하고 싶은 일은 잘할 수 있게 된 담에 해 보이고 싶어하는 점을 닮았고,

타인에게 일단 경계하고 마음을 천천히 여는 것도

자주 엄마를 힘들게 하는 (좋고 싫음을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고집도 엄마를 닮았구나.

엄마는 너를 그렇게 키우고 있구나.

아니, 키우고 있는 게 아니라 니가 엄마를 보고 닮아가는 거로구나.

그렇다면, 나는 너를 키울 것이 아니라, 엄마를 닮아가도록 엄마로서의 나를 더욱 키워야 하는 거겠구나.

아차차엄마가 바르지 않고 너에게만 바르게 자라라고 하면 안 되는 거구나.

벌써 너는 엄마를 이만큼이나 닮아 왔구나

언젠가 힘든 일이 있어 어쩔 수 없이 너의 앞에서 눈물을 흘렸을 때가 생각난다.

휴지 한 장을 뽑아와 그랬지.

 엄마, 어른이 왜 울어요? 어른은 우는 거 아니에요. 내가 눈물 닦아줄게요. 슬픈 눈 다 닦아줄게요.” 내심 놀라운 너의 위로. 다섯 살 짜리 아들에게 위로를 받는 엄마라 부끄러웠지만, 한편으로는 든든했던 그 느낌.. 엄마는 그런 위안을 너에게 주고 있는 걸까?

미래의 어느 순간에, 너는 엄마를 뛰어넘겠지..?

너를 위해서 엄마는 자주자주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 하하..

아직도 세상을 배우고 있고, 힘든 점도 많지만.. 너를 보면서 용기를 내리라.

엄마가 먼저 헤치고 나아가 너를 인도해 줄 수 있기를.. 바래본다.

사랑해, 꼬마-

잠들기 전의 바람대로 꿈속에서는

널 지켜줄 용을 불러내어 괴물을 무찌르고, 훨훨 하늘을 맘껏 날다 내일 아침에 만나자.

 

IMG_20121014_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95 [자유글] <책읽는 부모3기>-두번째 마음의 양식 도착 imagefile [5] ahrghk2334 2012-11-16 8146
494 [자유글] [다짐 중간 보고] 내가 쓰는 말 [7] 난엄마다 2012-11-15 7661
493 [자유글] 함께 웃어요 ^^ imagefile [10] ahrghk2334 2012-11-14 7774
492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4] jenaya 2012-11-14 5970
491 [자유글] 작심삼일 다짐 경과 보고 입니다. [5] selbi 2012-11-13 5255
490 [자유글] 어린이집 이야기 [6] lizzyikim 2012-11-09 6082
489 [자유글] 2012년도 얼마 안남았네요.. [16] 나일맘 2012-11-08 4982
488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5940
487 [자유글] 올해 할로윈, 지나갔다 -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2-10-30 5613
486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6119
485 [자유글] 다짐 - 중간보고 [6] 강모씨 2012-10-24 5167
» [자유글]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0-22 6337
483 [자유글] 가방을 보내며 imagefile [3] anna8078 2012-10-22 5445
482 [자유글] 요즘 날 불안하게 하는 '문득',,,, [6] 나일맘 2012-10-22 5855
481 [자유글] 역도부 삼형제의 간식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9 5426
480 [자유글] 이덕일 선생님과 함께 [6] 난엄마다 2012-10-19 5357
479 [자유글] 과자의 품격 imagefile [4] 나일맘 2012-10-17 6301
478 [자유글] 유기농 우리쌀 스낵 잘 먹었습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2-10-16 11158
477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의 트윗 보고 궁금해서요~~ 나일맘 2012-10-11 5493
476 [자유글] 가을 성큼, 취재하면서 힐링~ imagefile 양선아 2012-10-10 1213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