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1.

애들을 재우다가 잠이 들었는데.. 눈을 떠보니 밤 12시가 조금 넘었네요..

그래.. 이쯤 되었구나..시간만 확인하고 다시 자려는데...

문득, '둘째, 스튜디오에서 촬영한거 사진 골라야하는데... 벌써 일주일이 넘었네? '

그래서 일어나... 컴터 켜고,, 비스무레한 사진만 들여다보길 한시간째...

울 아들 얼굴인데도.. 계속 보고 있자니.. 어질어질하며... 도무지.. 뭘 선택해얄지 모르겠네요.

50일부터 백일, 돌, 가족사진까지... 것도 컨셉별로 6장씩...

아.. 어렵습니다.. 컷 하나에도 매의 눈으로 살피는 남편한테 부탁하고 싶은데..

그게 더 어려울 것 같네요. 

 

문득2.

며칠 전, 남편이 내 usb에 있는 아이들 사진을 자신의 외장하드에 옮기고 싶다고 해서

별 생각없이 usb를 빌려줬는데.. 남편이 마침 시댁에 가서 시아버님에게 내 usb를 드리곤..

손주들 사진과 동영상을... 맘껏 옮기시라고,,, 하곤 놓고왔답니다.

그렇구나... 하고 있다가,, 어제 usb를 아버님에게 받고,,, 방금.. 내 usb를 컴터에 연결했는데..

아뿔싸...... 내가 쓴 글, 남편에 대한 글 등... 다른사람에겐 보이고 싶지 않은 자료들이...

 ㅠ.ㅠ 문득,,,,, '아버님이 이것들을 봤으면 어쩌지?'

잠이 확 달아나네요..

 

문득3.

지난 금요일.... 제 생일이었지요...

아침부터 핸드폰 문자가,,, 꽤나 많이 오더라구요.

확인해봤더니... 의류쇼핑몰, 화장품쇼핑몰 등등 제가 가입되어있던 곳에서..

생일 축하한다고 쿠폰을 발송했단 문자들이네요.

이어서,,,, 명절때만 뵙는 도련님에게.. '생일 축하해요'란.. 짦은 문자..

그리고.... 시어머님의 전화.. ...

그날.. 제가 친정식구들을 초대한터라,, 아침부터 부산스럽게 음식 준비를 하고..

집안청소를 해서... 정신이 없었는데..

친정식구들이 가고 나서,,, 아이들을 재우다가...

문득, '남편은... 내 생일인데도 전화 한통, 문자 한통이 없다니...' 하는 생각이 들자,,

서글퍼졌지요..

그래서.. 토요일날.. 집에 온 남편에게.. 웃으면서..... 어쩜 그럴 수 있냐고 하자..

그동안 제가, 생일 축하한다고 이야기하면.. 반응이 뚱해서...

그렇게 날짜 챙기는 걸 안좋아하나보다 했다네요..

... 뭐,, 남편 말이 틀린 건 아니에요.

제가 기념일 챙기는 걸 잘 하지도 못할뿐더러, 남편이 그동안 제 생일이라고 꽃같은거 사고,

내 스타일도 아닌 금강제화 상품권 같은 걸 선물해서.. 몇번... 무안하게 한 적은 있었어요..

그렇다고.. 올해부턴 입을 싹 씻은 듯..' 당신이 안좋아하는 것 같길래' 하는 이 남자..

 

그래서 또 문득 . '내가 잘 살고 있는건가?'

너무 바쁜 남편과,, 혼자서 하루종일 종종거리며 아이들 뒷치닥거리하는 나.

남편이 매일매일 들어온다고 해서 사실 꼭 좋은 건 아니라고,,

저녁도 그럴듯 하게 차려야하고,, 아이들은 아빠랑 논다고 잠도 안자려고 할테니..

이런 생각을 하며 스스로를 위로하지만...

남편이란 존재감 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지는건... 어쩔 수 없는 듯 싶네요

나일이는 "엄마, 오늘 아빠 오는 날이야?" 종종 묻고,

아빠가 집에 오면.."아빠.. 오늘은 놀다 가... " ..

아빠가 옷만 갈아입어도 "아빠.. 또 회사가려고?" 하며 굉장히 불안해하는데..

누가 보면.. 주말부부이거나.. 남편 직장이 멀리있는 줄 알것 같아 우습기까지 해요.

차로,, 15분이면 되는데... ㅎㅎ

 

문득... 어쩌면 이 말은... 상당히 불안요소를 품고있는 불순분자인 것 같네요.

 

문득. 너 나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95 [자유글] <책읽는 부모3기>-두번째 마음의 양식 도착 imagefile [5] ahrghk2334 2012-11-16 8145
494 [자유글] [다짐 중간 보고] 내가 쓰는 말 [7] 난엄마다 2012-11-15 7660
493 [자유글] 함께 웃어요 ^^ imagefile [10] ahrghk2334 2012-11-14 7770
492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4] jenaya 2012-11-14 5969
491 [자유글] 작심삼일 다짐 경과 보고 입니다. [5] selbi 2012-11-13 5255
490 [자유글] 어린이집 이야기 [6] lizzyikim 2012-11-09 6082
489 [자유글] 2012년도 얼마 안남았네요.. [16] 나일맘 2012-11-08 4981
488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5939
487 [자유글] 올해 할로윈, 지나갔다 -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2-10-30 5612
486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6117
485 [자유글] 다짐 - 중간보고 [6] 강모씨 2012-10-24 5163
484 [자유글] 너는 엄마를 많이 닮았구나- imagefile [8] 분홍구름 2012-10-22 6336
483 [자유글] 가방을 보내며 imagefile [3] anna8078 2012-10-22 5445
» [자유글] 요즘 날 불안하게 하는 '문득',,,, [6] 나일맘 2012-10-22 5853
481 [자유글] 역도부 삼형제의 간식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9 5425
480 [자유글] 이덕일 선생님과 함께 [6] 난엄마다 2012-10-19 5356
479 [자유글] 과자의 품격 imagefile [4] 나일맘 2012-10-17 6301
478 [자유글] 유기농 우리쌀 스낵 잘 먹었습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2-10-16 11156
477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의 트윗 보고 궁금해서요~~ 나일맘 2012-10-11 5493
476 [자유글] 가을 성큼, 취재하면서 힐링~ imagefile 양선아 2012-10-10 121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