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두 번째로 받아본 그림책 <엄마는 해녀입니다>

내가 사는 곳이 제주인지라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반갑고 무척이나 친근하게 느껴지는 책이었다.

작가 고희영님은 제주 출신이란다..그래서 더욱 해녀에 관심이 많으셨나보다. 해녀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제작하셨다고 한다.

그럼 먼저 <엄마는 해녀입니다>의 내용을 살짝 살펴보자..









엄마와 할머니는 해녀랍니다.

그러나 엄마는 한때 할머니처럼 살기 싫어서, 바다가 꼴도 보기 싫어져서 도시로 나가서 살았더랩니다.

도시에서 미용사로 일하던 엄마.

어느날 엄마의 귀가 아파오기 시작하고 미용실 안의 모든 소리들에 짜증이 치밀었다고..

그때, 바다가 떠오르더랍니다.

그래서 엄마는 다시 바다로 돌아왔고, 그 바다에서 '호오이~호오이~' 숨비소리에 살아 있다는 소리를 느끼고

귓병도 파도 소리르 듣자 씻은 듯이 나았다고 합니다.

다시 할머니처럼 해녀가 된 엄마.


그러나  공기통도 없이 깊은 바다로 들어가는 해녀의 일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엄마가 커다란 전복을 캐기 위해 바다로 깊이 들어갔는데, 정신을 잃어버리고 만답니다.

그러나 다행히 근방에서 물질을 하던 할머니가 엄마를 끌어올렸답니다.


할머니는 말씀 하십니다.

"바다는 절대로 인간의 욕심을 허락하지 않는단다.

바닷속에서 욕심을 부렸다간 숨을 먹게 되어 있단다.

물속에서 숨을 먹으면 어떻게 되겠냐, 물숨은 우리를 죽음으로 데려간단다."


"오늘 하루도 욕심내지 말고

딱 너의 숨만큼만 있다 오거라."


제주에 사는 나는 해녀를 자주 보게 된다.

대부분이 연세가 드신 분들이다.

저 연세에 어떻게 바다에 공기통도 없이 들어가셔서 저 많은 해산물을 해오실까 싶다.

지금은 제주의 해녀가 세계자연유산에 들어갔다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라도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더욱 뜻깊은 그림책이 아닐까 싶다.


해녀들의 삶과 숨에 깊은 뜻을 갖고 이야기와 그림으로 담아낸 <엄마는 해녀입니다>는 아이들에게 해녀에 대해 알려주기 좋은 그림책이다.

해녀들이 하는 일과 테왁같은 해녀들이 사용하는 물건들에 대한 이름과 해녀들의 숨비소리도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이다.

왠지 내게는 슬프게 다가온 이야기이지만..

바다에서 행복을 찾는, 바다에서 허락하지 않는 욕심은 부리지 않는 해녀들의 모습과 삶이 그대로 느껴지는 듯한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많은 이들에게 읽혔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68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8850
3167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8830
3166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4♡ 개미산이 뭘까요? imagefile [3] 황쌤의 책놀이 2014-04-08 18817
3165 [건강] 밀가루 먹으면 소화가 안 되는 이유 ‘글루텐’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2 18775
3164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8768
3163 [요리] 처치 곤란인 푹 익은 바나나가 있다면~ 바나나 팬케이크 ^^ imagefile [4] 아침 2017-10-08 18757
3162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8725
3161 [자유글] <아티스트웨이> 모닝페이지 12주간 쓰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4 18724
3160 [나들이] "해치야 소풍가자" "해치야 놀자"체험전 imagefile akohanna 2011-05-20 18720
3159 [나들이] 제주올레 5개월만에 19코스 추가 imagefile babytree 2011-09-21 18688
3158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8674
3157 [다이어트2-8화] 골반을 닫으면 살이 빠진다? imagefile 김미영 2010-08-18 18579
3156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8579
3155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8555
3154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8528
3153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8462
3152 [나들이] 제주도 바람 나들이, 그 두번째 이야기 imagefile [4] yahori 2015-07-17 18452
3151 임신 석달 전 엽산부터 챙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5-25 18326
3150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8286
3149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82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