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20일자 작성한 글은 삭제하고 다시 써봅니다.^^

---------------------------------------------

 

 

내 직업은 어린이집교사였다.

스물 여섯나이에 결혼해서 신혼을 즐기다보면 자연스럽게 엄마가 되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은 임신이였다.3년이 지나 인공수정 3번 시도끝에 성공하여

작년 3월 말 첫아들을 출산하였다. 엄마가 된지 1년이 되었다.

내 아이가 생기면 정말 '좋은엄마가 되어야지!'라는 다짐은 항상 해왔다.

임신이되고 나서 입덧도 없었기에 생각보다 편하게 지내왔고

임신7개월때까지 어린이집 생활로 자동적인 태교를 하게되었다.

몸이 너무 무거워져 일을 그만 둔 후 태교교실도 일부러 찾아다녔다.

12시간 가까이 진통을 겪고 아이가 내려오지 않아 결국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

출산 후 직수를 거부한 아들, 생각보다 젖량이 많아 금세 젖몸살로 2주를 고생하니

내가 살아야겠어서 바로 단유를 했지만 젖 말리는데만 1달 반이 걸렸다.

아이가 갖고 싶어 기다리다가 인공수정으로 어렵게 생긴 첫 아들이여서 기뻤지만

출산과정부터 출산 후 나름 고생을 했더니 "육아"라는 단어가 너무 싫었다.

하지만 잘 웃어주고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순둥순둥하면서도 낯가리는 것도 없이

잘 자라주고 있는 아들과 육아라는 시간으로 부딪쳐보니

좋은 엄마, 명확한 엄마가 되고싶다는 다짐을 다시 하게 되었다.

한겨레 베이비트리를 우연히 알게되어 책읽는부모10기에 지원했더니

좋은 결과로 첫 선정도서<대한민국 엄마구하기>를 받아서 읽게 되었다.

"오늘 행복한 아이가 내일 성공한다"

가장 공감하고 가장 좋아하는 말이다.

행복한 엄마와 불행한 엄마의 차이를

확실히 일깨워 준다.

'아이가 공부를 잘하면 행복해질것이라는 생각때문에

아이와 오늘 충분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포기하면

너무 억울한 일이라는 말'

아이가 100일이 지나니 내가 너무 답답해서 육아에 지치고 싶지 않아

아이가 5개월되면서 부터 문화센터를 다니기 시작했다.

시작은 엄마가 된 나의 행복을 위해서였다.

'행복을 누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누리지 않는 것'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기 때문에 엄마인 내가 행복한 육아를 하기 위해

문화센터를 다니면서 콧바람도 쐬고 주변 사람들도 만나면서 지냈지만

아이도 또래친구들 만나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내 아이의 인생주인공은 아이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다시한 번 하게 해주며 그 해답을 알려주었다.

내 아이중심이 되어야지,

엄마 중심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다짐도 하게 된다.

좋은 엄마는 아이의 마음과 함께 움직이는 엄마일 것이다.

좋은 엄마는 명확한 엄마다.

항상 남편이 잊을 만하면 이야기해주는 말이 있다.

"엄마의 욕심때문에"

이 말은 엄마의 욕심이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필요, 아이의 의사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말을 잊지 않게해준다.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는

모든 대한민국 엄마들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닉부이치치의 엄마가 한 말을 되새겨본다.

'가지지 못한 것보다 가지고 있는 것에 집중하라.'

나만의 육아원칙, 소신을 갖고 가지지 못한 것에 불평하지 않으며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는 엄마가 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2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6260
461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6230
46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6204
459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6203
45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6195
457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6135
456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6129
455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6110
45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6071
453 [책읽는부모]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었습니다. imagefile [3] fjrql 2013-07-18 6048
45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6029
451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믿고, 기다려주기 [2] greenbhlee 2012-03-23 6010
450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6008
449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8-26 5931
448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영혼이 살아있는 삶 [4] 루가맘 2013-09-01 5918
44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5824
446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5809
445 [책읽는부모] 유대인 공부법의 완결판!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 공부법> 꼼꼼리뷰 image jenifferbae 2014-03-18 5802
444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5802
443 [책읽는부모] 배아파 낳은 자식 wakeup33 2012-04-16 5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