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를 하다보면 누구나 겪게 되는 시어머니와의 갈등,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겠죠? 비슷한 시기에 출산을 해서 여러가지 육아 관련 정보를 나누고 있는 친한 언니가 있어요.

“우리 시아버지는 꼭 밤 10시 넘어서 아기 보러 오신대~. 아기 수면교육이 얼마나 중요한 지 알지? 잠잘 시간을 놓치면 다시 재우기가 얼마나 힘든데 그것도 모르시고 늦게 오시니 정말 ....”

“그렇겠네요. 우리처럼 책대로 아기 키우는 엄마들에게는 얼마나 큰 스트레스인데. 껄껄껄”

“아하하하하.”

그렇게 우리는 우리의 모습을 시부모님과의 배치되는 육아 방식에 투영하며 우리 자신의 모습 또한 100% 만족스럽지 않음을 인정하고 있었죠. 그것이 지금 돌이켜 보며 책에서 말하는 불안한 엄마들의 단편적인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몇 달 전인가요?

EBS에서 전통육아의 비밀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어설프게 포대기를 매는 낯선 얼굴들의 모습에서 우리의 전통육아가 얼마나 과학적인지를 되묻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프로그램을 보면서 지난 1년간 나의 육아생활에 대해 깊이 반성해 보았습니다. 얼마나 나는 나의 소신을 가지고 내 아이를 정성껏 돌보았던가?

대답은 썩 유쾌하지 못했습니다. 나 역시 지금의 아기 엄마들처럼 남들의 글귀 하나에 쩔쩔매고 가벼운 대처 상황에서도 책의 쪽수를 확인하기 일쑤였습니다.

늘 그렇듯이 그렇게 키우고 있으니 나 또한 그러한 흐름에 맞추어 가야겠다고 생각했던 것이 오히려 저의 육아 방식에 대단한 혼란을 초래했습니다. 개월 수에 딱딱 맞추어 도착해야 하는 장난감, 아기가 편안해 하기에 꼭 필요한 머스트 해브 아이템.

이 책은 그런 저에게 쉬어가라 돌아가라 격려해 주는 것 같습니다. 첫 아이를 안고 다니면 애가 애를 본다는 웃음 섞인 농담에 할머니들이나 해야 한다고 생각한 포대기는 시도 조차 해 보지 않았습니다.

벌써 첫째는 24개월을 바라보고 있고 제 뱃속에는 둘째가 꿈틀꿈틀 발길짓을 하고 있네요. 둘째가 태어났을 때는 한 번 해 보렵니다. 나의 어머니께서 나를 키워 주신 방식대로 책이 없어도 책의 내용을 뛰어넘는 사랑과 정성으로 내 아이를 키워 보렵니다.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주렵니다.

 

베이비 트리 고맙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2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29] 양선아 2012-04-20 12950
520 [책읽는부모] 김영훈 박사님 공부의욕 : 공부가 하고 싶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3-07-22 12738
519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2134
518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12055
517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11895
516 [책읽는부모] 유대인 부모 한국인 부모 [1] blue029 2012-02-19 10997
51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10809
51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10790
513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10753
512 [책읽는부모] 초등 동시집 추천합니다. [2] 윤영희 2015-04-23 10671
511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건축과 자연, 교육과 사람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imagefile [4] fjrql 2013-06-26 10282
510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9993
509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비밀 imagefile [8] rins 2012-02-15 9776
50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나일, 넌 밀당의 고수였어! imagefile [10] 나일맘 2012-11-29 9731
507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9610
506 [책읽는부모] 내 아이는 공부만 잘하면 성공한다는 착각!을 버리게 만든 책 <아이는 어떻게 성공하는가>꼼꼼리뷰 image [1] jenifferbae 2013-11-26 9576
505 [책읽는부모]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편해문> [8] satimetta 2015-01-24 9483
504 [책읽는부모] 솔직한 글, '나쁜 엄마'를 읽고 imagefile [3] space904 2012-04-12 9191
»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줄게 [2] kuntaman 2012-11-19 9126
502 [책읽는부모] 그림책<달이네 추석맞이> 후기 입니다.^^ imagefile fjrql 2013-10-03 90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