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낙 삼부자로 부잣집으로 통했는데, 올해 셋째가 태어나면서 사부자가 되었답니다. 둘째가 하는 말, "엄마, 우리집 부자지?"ㅋㅋ 남편과 제가 우린 삼부자야, 부자..하면서 자주 하던 농담을 떠올렸나 봅니다.


일곱, 다섯, 하나. 이렇게 삼형제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셋째를 낳고는 첫째 둘째 때 했던 '고립육아'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지요. 낳은 지 두달이 되기 전부터 열심히 동네 생협 '육아사랑방' 모임에 나가기 시작했어요. 두 아이 육아를 꼼꼼히 한 탓인지, 셋째 키우기는 너무 쉬워서 주위 초보 엄마들의 부러움과 선망의 눈빛을 잔뜩 받기도 했어요. 진심으로, 셋째는 거저 키우고 있어요. 잠을 마음대로 푹 잘 수 없다는 것, 편하게 양치할 시간도 없다는 것, 외출할 때 이유식과 간식을 바리바리 싸들고 다녀야 한다는 것 등등.. 을 빼면요.^^


힘들땐 육아 도우미들이 있어요. 집안 일을 하면 막내가 어디로 기어가고 있는 지 무얼 입에 넣고 있는 지 깜빡 놓칠 때가 있어요. 그럴때는 어김없이 첫째와 둘째가 어디선가 뛰어와서 얼른 위기 상황을 해결해 주고요. 유치원 가기 전에 꼬옥 동생을 안아주고 가는 아이들이 얼마나 이쁜지요. 막내도 형들이 유치원에 다녀오면 더 환하게 웃고 큰 소리로 옹알이를 한답니다.


엄마인 제게도 변화가 있어요. 막내를 보며 큰 애들도 이럴 때가 있었다는 것, 얼마되지 않았다는 것, 아직 어린데 벌써 어른처럼 행동하길 바랬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엄마가 좀 더 내려놓아야 한다는 걸 인정하게 되었어요. 좀더 쉽게 말하고 덜 말하고. 또 더 많이 안아주고 더 자주 웃어주고. 셋째가 우리에게 와서 우리는 정말 마음부자가 되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42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9095
54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9786
54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8213
539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3491
538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2743
537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18970
536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6302
535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493
534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어서 빨간모자를 구출하자! ♡ imagefile 황쌤의 책놀이 2014-04-23 13170
533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2598
532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5 12557
531 [책읽는부모] 2017 인디고 교육 포럼 Doing Democracy - 정의와 평화를 위한 희망의 목소리 image indigo2828 2017-08-26 12492
530 [책읽는부모] 노랑각시 방귀 소동! 그림책 후기와 베갯머리 이야기~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10-15 12189
529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4♡ 개미산이 뭘까요? imagefile [3] 황쌤의 책놀이 2014-04-08 11856
528 [책읽는부모] ♡황쌤의 책놀이3 - 진딧물과 개미 놀이♡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28 11697
527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 : 그녀 vs 나 imagefile [14] 강모씨 2012-03-28 11549
526 [책읽는부모] 김영훈 박사님 공부의욕 : 공부가 하고 싶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3-07-22 11487
52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29] 양선아 2012-04-20 11469
5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나도 여자였고 사람이었어 imagefile [7] lizzyikim 2012-11-28 11259
523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085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