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도착한 책을 받아들었을 땐 '야누슈 코르착'이란 이름의 생소함과 '아이들'이란 제목의 친근함이 공존하며 나의 기대감을 높였다.

아이들과 관련된 감동적인 이야기가 펼쳐지리라 기대했는데 내 예상을 깬 짤막한 글들을 본 순간!

사실 나는 짧은 글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약간의 실망감이 번졌다.

하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 속으로 공감하고 또 머리로 깨우쳐지는 부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

 

어린이를 알려고 하기 전에 자신을 먼저 알려고 애쓰세요

사실 아이를 키우면서 또한 교단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가장 먼저 선행되어야 할 부분이 바로 내가 어린 아이였음을 기억하는 것이리라!

내 어린 시절을 기억해내며 아이들을 바라본다면 그들을 이해하지 못할 일은 거의 없으리라...

그들을 이해한다면 좀 더 나은 육아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아이를 대할 때는 진지하게 부드러움과 존경을 담아야 합니다. 모든 어린이의 내면에 있는 '미지의 사람'은 우리의 희망이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라서 유치하고 그렇기에 그저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나의 진지함은 잠시 내려놨던 순간들이 많았다. 하지만 그들을 대할 때 내가 진지하지 못하다면 아이들 역시 진지하게 임할 수 없다는 것을 매 순간 기억해야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부드러움과 존경을 담아 대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야누슈 코르착의 말처럼 아이들은 우리의 희망이기에 그들을 대할 때 존경을 담아야겠고, 그들은 연약한 풀잎과도 같기에 부드럽게 대해야겠다.

 

물론 이렇게 책을 통해 깨닫게 된 많은 부분들이 실제 육아를 경험할 때는 그냥 평소 내 스타일대로 아이를 대할 것이다. 때론 나를 화나게 하는 아이들 앞에서 이성을 잃고 행동할 때도 분명 있으리라... 하지만 다시금 내 이성이 제자리를 되찾을 때면 이 책에서 공감하고 탄식했던 부분들이 스멀스멀 내 기억의 저편에서 올라오리라 생각한다.

갑자기 변할 수 없는 내 자신의 모습과 한계를 진정으로 깨닫게 된다면 아이들을 심판하고 그들에게 높은 기대치의 잣대를 갖다대는 어리석은 행동은 하지 않게 되리라...

 

처음 아이를 가졌을 때 내가 아기에게 바랐던 단 한 가지는 '건강하게 태어나서 자라만 다오!'였음을 기억한다. 내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그 아이는 나의 간절한 소원을 다 이뤄주는 것이기에 오늘 하루도 튼튼한 내 아이를 보며 감사함을 가져야겠다.

기대하는 이기심을 버리고 매사에 감사함으로 임한다면 내 삶은 축복으로 가득 차리라 생각한다.

6월의 책은 나의 육아에 대한 지적인 부분을 채워줬다면 7월의 책은 정서적인 부분을 더욱 따스하게 녹여놨다고 할 수 있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1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103
380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6101
379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6099
37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2] oodsky 2012-07-02 6095
37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6094
376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 어쩜 그러세요? [4] 분홍구름 2012-03-14 6093
375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이 제목 나빠요 [15] 강모씨 2012-06-27 6089
374 [책읽는부모] 사랑에 관한 탐구 그리고 사랑 이야기 imagefile 양선아 2013-10-18 6078
373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6073
372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6065
371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6050
370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6049
369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6048
368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영혼이 강한 부모 [8] 난엄마다 2013-08-20 6047
367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6037
366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6032
36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6031
364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6013
363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6005
362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600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