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눈높이에 걸음걸이에 맞춘다는 것..

결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더구나 바쁜 아침시간에는 '버럭'하고 나도 모르게 질러(?) 버리게 되는 게 엄마란 이름의 여인네들 아닌가..(저만 그런건 아니겠죠..? ^^;)

 그런 저는 저자에게서 바쁜 일상 속에서도 아이들과 깨알같은 행복을 즐기며 사는 방법을 배운 것 같아요. 생각해보면 너무 쉬운 일인데 참 나는 왜 저런 생각을 못했을까 싶은 것 중 하나가

퇴근한 엄마에게 안기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먼저 읽는 엄마의 모습입니다.

"잠깐만, 손 씻고,, 옷 갈아 입고,," 가 아니고 온전히 "너만 기다렸어" 하는 눈빛과 표정으로 아이를 안아주는 일은 정말 쉬운 일인데 말이죠..

 

또, 아이에게 친구나 형제에게 예쁜 말로 말하라고 하기 전에 부부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말로 서로를 격려하고 사랑하며 살라는 대목에서 목에 가신 걸린 듯, 스스로 불편했어요.

아무리 맘 좋은 남편이라고 내가 너무 막(?) 대하는 것 같아서요..

아들도 아빠를 배뚱이라 놀리고 그런 것 보면서 늘 조심해야지.. 했던 참에 딩~하고 머리를 맞은 것 같기도 했어요.

 

 그리고, 여전히 엄마에게 많은 부분을 도움받고 의지하면서도 늘 내 아들만을 먼저 위하는 나.

아무리 내리사랑이라지만 너무 나쁜 딸인 것 같아요.

내 자식이 효도하기 바라지 말고 내 부모에게 효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최고의 교육이라는 말은 어찌보면 늘 시부모님을 향해 있는 말처럼,, 저 스스로도 그렇게 행동했던 것 같아요.

 

 바쁘지만 시간 내 미리 장봐놨다 퇴근길 서둘러 시댁으로 가 보름만 못 보셔도 꿈에 볼 만큼 예뻐하시는 늦둥이 막내아들의 외아들도 보여드리고, 어머니 좋아하시지만 자주 못 드시는 파스타도 후루룩 해 드리고,, 이렇게 가끔 여우짓도 할 줄 아는 며느리인데 친정엄마께는 생일상 말고는 한 번도 내 손으로 밥 차려드린 적 없구나.. 하는 생각 들었어요. 그러고 보니 울엄마도 파스타 참 좋아하시는데 말이죠.. 그래도 늘 혼자 맘 편하려 '시부모님은 연세도 많으시고 아픈데도 많으시고 우리엄만 아직 젊고 건강하니까 나중에 챙겨드리면 되지..'하고 합리화 했던 것 같아요.

 

 아무래도 저자가 교사이다보니 교육에 관한 욕심아닌 욕심이라 표현해도 될까요..?

암튼 직업의식이 일상에서도 효과적으로 발휘되는듯 해요. 이 부분에 있어서 저와는 생각의 출발점부터 좀 다른 것 같아요. 그렇지만 '저자 같은 분을 아이의 학교 선생님으로 만난다면 계타는 학부모일 것 같다' 생각은 해봤어요. ^^

 

늘 옆에 두고 틈 날때 마다 잘 봤습니다.

한 꼭지씩 덮을 때 마다 나와 내 아이의 일상을 되짚어 보게 되더군요.. 

 

그리고 또 한 번 느꼈습니다.

좋은 사람되는 노력없이 좋은 엄마되기는 불가능 하단 생각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2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5840
381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5840
380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829
»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5828
378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영혼이 강한 부모 [8] 난엄마다 2013-08-20 5824
377 [책읽는부모] 사랑에 관한 탐구 그리고 사랑 이야기 imagefile 양선아 2013-10-18 5818
376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5802
375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5782
374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774
373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동반 ubin25 2012-04-20 5769
37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5768
371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765
370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5764
36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5754
36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5753
367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5748
366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5744
365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5734
364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718
363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57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