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행사

가족 조회수 6952 추천수 0 2013.05.09 12:33:39

어린이 날이 다가올수록 무얼 해줘야 아이들이 좋아할까, 어떤 선물을 해줄까 고민이 되었더랬다.

네살 큰애는 이제 '어린이 날'을 어렴풋이 알아갈 터. 어린이집에서 서로 뭐 받았는지 대화하지는 않을까 싶었고.. 평소에 자주 사주는 장난감 선물은 별로 특별해보이지 않아 썩 내키지 않았고, 가족끼리 오붓하게 지내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

 

아이가 3월부터 다니는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아빠모임이 주관이 되어, 집근처 "농어촌공사" 잔디밭에서 함께 도시락을 먹고 미니 운동회를 하는 행사에 5월 4일에 참여했다.  큰아이 친구들이며 신입조합원 교육에서 만났던 엄마, 아빠, 다른 가족들까지 많이 모이니 반갑기도 했고, 무척 즐거웠다. 큰아이가 워낙 김밥을 좋아해서 가끔씩 집에서도 만들어 주기는 했어도, 이렇게 도시락을 싸서 밖에서 피크닉으로 먹는 것은 처음이었다. 아이는 집에서 김밥을 함께 만들며 많이 먹고 나왔는데도, 흥분했는지 돗자리를 떠날 줄 모르고 김밥을 먹고, 과일을 먹고...미니 운동회에는 안중도 없고 피크닉 분위기를 좋아했다. 둘째도 신발신고 걷는 것이 재미있는지, 맛보기로 잠깐씩 두어번 다녀갔던 장소가 마음에 들었는지 좋아했다. 어린이날 행사는 4시무렵 끝나서 집에서 잠깐 휴식을 취하고...

picnic.jpg

 

뒤풀이를 하자는 가족의 집을 방문해서 그 집 주택에서 또 한참을 놀다가 저녁까지 해결하고 집에 돌아왔다.  우리 네 가족이 다른 가족들과 어울리고 놀아서 아이들이 낮잠도 거의 못잤지만, 모처럼 아빠와 하루종일 있었다는 것이 아이들에게는 좋았던 모양이다.

 

어린이날 당일에는 외할머니댁에 가서 하루종일 놀고,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 선물을 받고, 또 한달 남게 자르지 못했던 머리까지 정돈했다. 나는 아이와 함께 한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선물은 그냥 할머니 선물에 뭍어가되, 필요한 옷들을 사주는 것으로 이번 어린이날을 마무리했다.

 

loader.JPG

 

P.S. 요즘 덧글 에러인가요? 스마트폰으로는 덧글이 보이는데, 컴퓨터로는 덧글 확인이 안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9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423
208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6404
207 [가족] [책읽는부모 응모] 사랑하는 엄마에게 imagefile [2] sjsd12xa 2012-05-10 6393
206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382
205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379
204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6370
203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6329
202 [가족] [육아정보] 자녀들과의 애착심이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킨다. kwon2001 2012-07-02 6324
201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6322
200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6299
199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6296
198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6272
197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6221
196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6213
195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6185
1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6179
19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6153
192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6147
191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6131
190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61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