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케이티 엄마입니다. 

속닥속닥 게시판에 정말 오랜만에 쓰네요. 

지난 한 해 제 글 읽어주신 여러분, 댓글로 말 걸어주신 분들을 포함해 

베이비트리에 오시는 분들 모두 편안한 연말 보내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요즘 영희 님이 통 안 보이셔서 걱정이 조금 되는데..이메일이라도 보내볼까 했다가 저도 이런저런 사정으로 마음이 복잡한 일이 많아서 그마저 못 해봤네요. 별 일 없으시길..

정숙 님은 셋째 무사히 낳아 바쁘신거 알고 있고, 

순화 님과 은주 님이야 언제나처럼 글로 잘 만나고 있구요. 

강남구 님, 박진현 님, 지호 엄마, 모두 제가 댓글은 못 달고 있지만 글과 만화, 재미나게 읽고 있습니다. 뽀뇨 아빠 엄마, 저도 최근에 운전 면허를 땄는데 남편 덕을 톡톡히 봐서 두 분의 운전 연습 이야기도 재미있게 읽었는데 댓글은 못 달았네요;; 근데 형주 님도 요즘 안 보이시네요. 바쁘신가봐요. 


강모씨 님, yahori 님, 난엄마다 님, 푸르메 님 가끔이나마 소식 들려주셔서 반가웠어요. 

양선아 기자 님 늘 고생 많으신데, 덕분에 올해도 베이비트리와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요즘 여기저기 댓글로 말씀 많이 나눠 주시는 아침 님, 덕분에 속닥속닥 게시판에도 한번씩 들어와 보게 되네요. 


케이티는 11월에 2차 수술을 마쳤습니다. 

수술은 잘 되었는데, 회복 과정 중에 문제가 생겨 12월 초에 새벽길을 달려 응급실엘 가야 하는 상황이 한번 있었어요. 4박 5일간의 입원 끝에 집에 돌아온 후엔 별 일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즘 여기저기 독감으로 힘든 분들 많던데,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1344/7d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49
3226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029
322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70
3224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62
322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899
3222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847
3221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40
3220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832
3219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23
3218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813
3217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75
3216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692
3215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690
3214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51
321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513
3212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476
3211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68
3210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52
3209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410
3208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