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남편 마흔살...

아이는 11살...

지병도 없었는데 자다가 심장마비가 와서 아침에 일어나지 못 했다고 하네요...

 

고교 동창이었지만 그 친구와 그리 친하지는 않았어요.

그 친구는 다른 친구 A와 친했고, 저도 A와 가장 친한 사이었는데

A가 9년전 투병 끝에 고인이 되었어요.

 

그래서 종종 만나 같이 울고, 납골공원에도 여러번 같이 가고

제 결혼식에도 A를 대신해 참석해주었는데

그 친구가 몇년 외국에 나가 살게 되면서 연락이 끊겼어요.

그러다가 오늘 A의 어머니로부터 비보를 전해듣고 다녀왔어요.

 

상복을 입고 있는 친구의 모습이..

상주 자리에 적혀 있는 어린 딸아이의 이름이..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친구는 의외로 담담했지만..

일 다 치르고 집에 가면 그제서야 실감이 나고 힘들어질텐데..

아이 걱정에 마음껏 슬퍼하지도 못할텐데..

 

"별 일이 다 있다. 그치?" 하던 친구의 말이 생각나 목이 멥니다.

아무쪼록 유족들이 이 힘든 시간 잘 견뎌냈으면 좋겠습니다.

 

느즈막히 집에 돌아와서 남편에게

"하루 두끼 꼬박꼬박 집에서 먹는다고 구박하지 않을게. 오래 살아."

진심 담긴 말을 건내고

우리 가족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감사한 마음으로 잘 살아야겠다 다짐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15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943
1314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152
1313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952
1312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208
1311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1706
131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013
1309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1676
1308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790
»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335
1306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140
130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507
1304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495
1303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553
1302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939
1301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1534
1300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107
1299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1216
1298 [자유글] 요즘 육아는 장비빨? AI스피커 사려고 해요 ㅋㅋ hyochi88 2018-01-08 977
1297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341
1296 [자유글]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file [3] 양선아 2018-01-01 3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