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딸, 4살 아들 키우고 있는 직장 여성입니다.

뭐들 제대로 하는게 없습니다.

회사 일도 그렇고, 집안 살림도 그렇고, 육아도 그렇고,,,

시간 없다, 힘들다는 핑계로 그냥 대충 대충 하고 있습니다.

대충 해도 시간 없고 힘듭니다.ㅋㅋ

퇴근하고 아이들한테 책은 꼭 읽어주고 싶은데 그것마저 매일 할 수 없어

늘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내 자식인데 힘들다는 생각을 하면 죄 짓는것 같고....

이런 저런 생각이 많습니다.

퇴근하고 들어 오는 남편한테 힘들다고 투덜거립니다.

그리고 잠 자리에 누워 생각합니다.

제대로 해준 것도 없는데 엄마를 찾아주는게 감사 하더라구요.

좀 더 크면 엄마를 찾을 일이 점점 줄어 들겠구나 하는 생각에 서글퍼지면서

제 현실을 긍정적으로 받아드리게 됩니다.  아주 잠깐은요...ㅋㅋ

아이 키우면서 못 해준다고 너무 죄책감에 시달리면 그로 인해 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받게 됨을 느낍니다.

완벽할 수 없으니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제가 할 수 있는만큼만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7 [자유글] [이벤트참여]엄마의 춤바람은 무죄! gerade97 2010-05-28 5420
86 [자유글] [이벤트참여]오늘도 드르륵... rbqlsaka 2010-05-28 5501
85 [자유글] 왜 그럴까요? akohanna 2010-05-27 5749
84 [자유글] 신생아에겐 직사광선은 `독' imagefile 양선아 2010-05-27 12497
83 [자유글] [이벤트 참여] '협박성 육아일기' 어때요? bora8310 2010-05-27 5584
82 [자유글] [이벤트참여] 퍼즐 한번 해보세요 danachan 2010-05-27 5030
» [자유글] (이벤트참여) 아이들이 엄마 찾을 날이 얼마남지않았어요. a04785 2010-05-27 5505
80 [자유글] [이벤트참여]처음을 기억해봐요! imagefile akohanna 2010-05-27 5688
79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1902
78 [자유글] 7살 미만에 아동수당 지급 김, 유보적…유·심, 적극적 imagefile babytree 2010-05-26 10296
77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049
76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2929
75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7693
74 [자유글] 지원 끊긴 아동센터…갈곳 잃은 아이들 imagefile babytree 2010-05-26 5733
73 [자유글] 둘째가 벌써 생겼어요.임신중모유수유가능한가요? lucy0223 2010-05-26 5852
72 [자유글] [이벤트 참여]스트레스 탈출기! imagefile shylock 2010-05-26 4787
71 [자유글] 상비약 종류 jjisun80 2010-05-26 6301
70 [자유글] [이벤트참여]룰루랄라~♬노래를불러요~ kkamzzigi60 2010-05-25 5440
69 [자유글] [이벤트참여]으아~~~ 소리지르기 jdwhdk 2010-05-25 5400
68 [자유글] 아기가 너무 안먹어요 silverhohosr 2010-05-25 6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