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좀 특이하게 읽었다. <베이비트리 책읽는부모 9기> 마지막 책으로 받은 직후 어떤 책인가? 가볍게 들춰 봤다가 끝까지 다 읽고 다시 처음부터 읽었다.

 

가볍게 들춰 본 부분이 실수에 대해 ?”라고 묻지 마라였는데 나는 아이의 실수에 대해 거의 반사적으로 어우~ 왜 그랬어?” 해 왔기 때문이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실수를 한 것이 아닌데, “?”라고 묻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나쁜 아이로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를 죄 없는 며느리로 만들지 마라는 대목은 더욱 와 닿았다.

 

때려서 가르치면 작은 폭력은 더 큰 폭력 앞에서 좌절된다고 배운다.

아이 주변에 폭력이 앞서는 아이들이 있다. 이 아이들의 공통점은 고집이 너무 세서 그 고집을 꺾으려 최후의 수단으로 부모가 매를 든다는 것이다. 아이 고집이 너무 세서 어쩔 수 없이 매를 들 수 밖에 없다는 부모의 하소연을 들으며 안타깝기도 하고 내 아이는 그렇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하기도 했는데, 매를 맞은 아이는 때려도 된다는 개념에 더해서 힘이 세져서 더 세게 때려야 이긴다는 개념을 만들어 입력하게 된다니 더욱 안타깝다.

 

내가 대우받고 싶은 대로 남을 대우하는 것이 인간관계의 기본.

아이가 누구와 어디서든 공정한 게임을 하고, 공정하지 않을 때에는 싫어, 안돼!”라고 말할 수 있도록 개념을 갖게 해 주라는. 그러기 위해서는 집 안에서부터 가르쳐서 몸에 배게 해야 하고, 내가 대우받은 대로 남에게 대우하고, 내가 대우받고 싶은 대로 남을 대우하는 것이 인간관계의 기본이며 그런 공정한 사람이 되도록 가르치고 키우는 것이 부모의 할 일이라는 저자의 말에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

 

아이에 대한 결정권자는 무조건 우리 엄마라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내가 실수한 부분 중 하나였다. 아이가 친구네 집에 놀러 가도 되냐고 묻는데 나의 결정에 앞서 아이 친구 엄마의 의견을 더 배려하였던 것. 이것은 아이 친구 엄마에게 권위를 양도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저자의 충고에 아차! 싶었다. 아이가 친구 집에 놀러 가는 것은 나 보다는 아이 친구 엄마의 의견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 했는데, 하마터면 나도 모르게 엄마로서의 권한을 스스로 포기할 뻔 했다.

 

개념은 무의식적인 행동까지 좌우한다.

책 끝자락 명문대 장학생에 촉망 받는 수영선수가 과음 후 성폭행으로 인생이 망가진 사례가 나오는데, ‘이 문제가 아니라 개념의 문제라는 대목에 완전 공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음주로 인해 벌어진 범죄에 대해 술 때문이었다며 선처를 호소하고 관대하게 처분하는 경향이 있는데 기본 개념을 가지고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한다면 그럴 수 없을 것이다. 아이에게 제대로 된 개념을 만들어 줘야 하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니 정말 중요한 소임을 맡은 것이다.

 

지금 시작해도 늦지 않았다.

이 책을 읽은 후 가장 주의하는 부분은 아이의 실수에 대해 ?”냐고 묻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반사적으로 튀어 나왔던 그 말을 삼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렇지만 걱정할 필요도 없고, ‘진작 알았더라면이라고 후회할 필요도 없다.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 이미 한 일을 지우고 다시 할 수는 없겠지만 지금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미래는 달라질 수 있다는 저자의 마지막 말에 힘을 내어 지금부터라도 부단히 노력하려 한다

 

 

강모씨.

도서_내아이고집.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418
30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윤영희 님께 받아서 신순화가 씁니다.ㅎㅎ [1] 신순화 2014-10-15 5414
30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5411
299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410
298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5393
297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382
296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2] 최형주 2014-10-15 5380
29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5375
294 [책읽는부모] [그림책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날> [2] 루가맘 2013-08-21 5374
29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374
292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다짐] 중간보고 ~^^ [4] cider9 2012-12-04 5361
291 [책읽는부모] 뇌의 이야기를 읽으며 마음의 위안을 얻다(?) [3] jsbyul 2012-06-20 5355
290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5340
289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5336
288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5333
287 [책읽는부모] 달콤한 요리 책과 떠나는 휴가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8-01 5327
286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5322
285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5314
284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308
283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530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