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매끄럽게 높아지지 않고, 얼마만큼 노력하면 어느 순간 문득 깨달음을 얻어 한 단계 올라서고, 그 상태에서 다시 얼마만큼 애쓰다 보면 다시 한 걸음 내딛게 되고 그런 것이니까, 당장 얼마만큼 힘썼다고 곧바로 그만큼 진보가 있는게 아니니 지금의 더딘 진보와 치유의 속도에 기 꺾이지 말라는 뜻일까 혼자 짐작했습니다.

<제가 살고 싶은 집은...>이라는 책을 읽다 제게 큰 힘을 준 말입니다. 
오늘 새벽 중간에 잠이 깨 잠이 오지 않아 책상정리 좀 하고 책을 읽고 잤는데요. 
따뜻한 책, 제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 책을 찾다 
얼마전 구입한 <제가 살고 싶은 집...>이라는 건축 관련 책을 봤어요. 
 
이 책은 국어선생님과 건축가가 서로 집을 짓는 과정에서 
서로에게 메일을 주고 받으며 오갔던 내용을 토대로 만들어졌는데요. 
아... 집이란 이런 것인데... 하는 놀라운 깨달음을 주더군요. 
건축 전혀 관심 없었는데, 이 책을 보고 건축에는 정말 많은 생각과 과학이 융합돼
실체를 이루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국어선생님인 그 분은 성당 안의 구조를 보면서 기둥에 매달린 판이 곡선으로 매끄럽게 이어지지 않고 계단처럼 층이 진 걸 보고 위와 같은 생각을 하셨대요. 저라면 똑같은 사물을 보고도 이런 생각 정말 못했을 거예요. 사고의 깊이, 사색의 깊이, 그리고 뭔가를 안다는 것은 이렇게 사물을 보고도 또 똑같은 어떤 상황에서도 이렇게 다른 생각들을 하는 것이겠지요.
 
가을이 성큼 다가왔네요. 책 읽기 딱 좋은 날씨입니다.
요즘 여러분들은 어떤 책들 읽으세요?
그리고 요즘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 하세요? 
아이들과는 어떻게 지내시고 계신가요?
요즘 베이비트리를 보고는 어떤 생각 하세요?
 
일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데,
이렇게 감상적인 글 끄적이며 마음의 여유를 가져봅니다.
환절기인데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베이비트리를 사랑하는 양 기자 올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0156/39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최형주 님께 받아 푸르메 님께 넘깁니다 [10] 케이티 2014-10-30 5593
321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592
320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책 [6] 푸르메 2013-08-02 5588
31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공부는 학생을 행복하게 만드는가 a9936015 2014-05-14 5580
318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575
31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5556
31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앗싸! 사진 올립니다^^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08 5536
315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525
314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5515
313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5498
312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5495
311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5483
31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아이들이 없다 [7] 난엄마다 2014-11-22 5482
309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5481
30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480
307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5479
»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442
30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431
304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5430
30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542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