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붙들고 있은 지 어언 두 주가 지났네요.

 

출퇴근 시간이 긴 편이라서 웬만한 책은 일주일이면 다 읽는데 이 책 참 오래걸렸어요.

아직 마무리 몇 장을 남겨두고 힘겹게 서평을 써볼라 하는데

사실 책 내용에 대해서는 할말이 별로 없네요. ^^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그렇기도 하지만 좌뇌, 우뇌 하는 내용들과 그것들과 연관지은 구체적인 학습 방법들 조차 .. 그렇구나싶으면서도 그래서?’ 이렇게 반문하게 되네요.

 

그래서 이 책의 서평을 대신하여 최근 여러 권의 육아서와 그 이외에 다른 책들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을 정리해볼라고 합니다.

 

이 책을 들고 다닌 시간이 길어진 이유는 같이 읽고 있던 책을 마무리 못해서 그렇기도 했어요.

알렉스 파타코스가 지은 무엇이 내 인생을 만드는가라는 책을 같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거창하지 않고 재미있었어요.

저는 원래 이런 류의 책을 잘 안읽거든요. 제가 읽는 책은 주로 소설과 동화, 에세이인데 이 책은 우연히 시작했다가 끝날 때까지 재미있게 읽었어요. 사이사이 생각도 많이 하고 기록도 많이했구요.

메시지는 딱 하나 모든 인생이 가지고 있는 참된 의미를 발견하자였는데 그 흔하디 흔한 이야기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더라구요.

육아서를 읽으면서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 결국 엄마인 내가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느냐가 제일 중요하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어요.

 

구체적인 행동 방법과는 너무 동떨어진 내용일수도 있지만 현재 저를 보면서는 너무 절실했던 생각이었어요.

결혼하고 아이 낳고 기르면서 어쩌면 인생의 후반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 이상의 발전(꼭 뭔가 멋진 것을 이뤄내는 발전이 아니더라도 말이죠...)을 안하고 제자리에 서서 뭘 해야할지 안전부절 못하고 있으면서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그 관심을 아이에게 돌려 아이에게 잘 하지 못하는 부분에 마음 아파하고 죄책감을 느끼고, 완벽하지 못한 나의 육아에 대해서, 완벽하지 못한 아이의 현재 상태에 대해서 조바심내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육아에 관련된 책이건 소설이건 다른 사람들의 마음이 깃들어 있는 이야기들을 읽으면서 내 아이를 향한 시선이 조금씩 저 자신에게로 돌아오는 것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어요.

 

아직은 어리지만 우리 아이들도 본격적으로 교육을 받아야 하는 날이 곧 올 것이고(실은 벌써 조금 늦었을 수도 있지요. 주변에서는 너무 대책 없다는 소리도 듣고 있으니까요. ) 그때는 나의 욕심이 내 마음과 두 아이를 얼마나 힘들게 할지 모르지만 그때가 되면 또다시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겠죠?

 

저는 정말 멋진 엄마가 되고 싶어요.

무엇이든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척척 들어주는 완벽학 엄마가 아니라 부족하지만 자신의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면서 아이 또한 자신의 의미있는 인생을 잘 찾아갈 수 있도록 지켜봐주고 기다려주는 그런 엄마 말이어요.

 

책읽는 부모 1기를 마무리하면서 멋진 서평을 써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딴전을 부렸네요. ^^

앞으로도 열심히 '책읽는 엄마', '읽은 내용을 생각하고 실천하고 나누는 엄마'가 되어야겠죠? 


더위로 시작하는 월욜이네요.

다들 건강한 한 주 되세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책 [6] 푸르메 2013-08-02 5586
32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양선아 기자님께 받아, 난엄마다님께 :D [4] 빛나는여름 2014-09-28 5583
320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583
31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공부는 학생을 행복하게 만드는가 a9936015 2014-05-14 5571
318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557
31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5547
31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앗싸! 사진 올립니다^^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08 5528
315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517
314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5491
31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5486
312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5483
311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5477
310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475
30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5474
30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아이들이 없다 [7] 난엄마다 2014-11-22 5472
307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5471
306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434
305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5428
304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5421
30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54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