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북클럽이 있습니다.

아직 한번도 참석한 적은 없지만, 언제든지 참석할 수 있을거라는 가능성을 열어 두고

매월 선정된 도서 정보를 공유 받고 있습니다.

 

제목도 희한한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정말 정말 재미있다는 강추에 빌려 보게 되었습니다.

 건지.jpg


2
차대전 당시 건지섬에서 결성된 북클럽이 있는데,

그 이름이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입니다.

 

책을 펴고 처음 몇 페이지 동안은 오가는 편지만 나오는데

(끝까지 편지만 오가는 서간체 소설입니다.)

뭐가 뭔지 어리둥절하면서 뭐가 재미있다는 거지? 추천 해 준 사람과 나의 취향이 다른가?

의심도 잠깐.

 

정말 너무 너무 재미있어서 정신 없이 읽었습니다.

이렇게 재미있는 책은 정말 오래간만이었거든요.

후다닥 정신 없이 읽고 나니

보기 좋고 맛도 좋은 근사한 요리를 너무 허겁지겁 먹어 치운 느낌이랄까?

천천히 음미 해 가며 다시 읽고 싶었습니다.

같은 책을 2번 연달아 읽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이 책에는 2차대전 당시 독일군에게 점령당했던 건지섬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독일군이 얼마나 잔인했는지도 있지만, 따뜻한 인간이기도 했다는 등

다양한 관점의 전쟁이야기가 있습니다.

, 엘리자베스라는 용기와 사랑이 넘치는 여자가 있고,

이 모든 이야기의 끌어 모아 책을 쓰는 줄리엣이라는 작가도 있고,

사랑과 우정 그리고 따뜻한 인간애가 있습니다.

 

제가 강추 받았던 것 보다 더 강추 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책 [6] 푸르메 2013-08-02 5586
»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583
32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양선아 기자님께 받아, 난엄마다님께 :D [4] 빛나는여름 2014-09-28 5583
31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공부는 학생을 행복하게 만드는가 a9936015 2014-05-14 5571
318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557
31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5547
31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앗싸! 사진 올립니다^^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08 5528
315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517
314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5491
31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5486
312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5483
311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5477
310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475
30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5474
30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아이들이 없다 [7] 난엄마다 2014-11-22 5472
307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5471
306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434
305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5428
304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5421
30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54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