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아은 작가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잠실동 사람들, 2015, 한겨레출판>을 통해서 였다. 조금 과장된 부분이 없지 않지만 현실을 잘 반영한 소설이라고 생각했고, 작가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졌다.

하여 베이비트리 생생육아 필진으로 합류 소식은 더 없이 반가웠는데,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코너에 연재된 글은 기대보다 흡족하지 못했다.


이번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에서 보내 준 책이 바로 정아은 작가의 <엄마의 독서, 2018, 한겨레출판>.
읽으려고 쌓아 둔 책이 좀 있기도 했지만, 반갑기 보다는 숙제를 받은 느낌이 들어 이 책을 펴드는데 조금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진작 읽을걸~ 하는 후회와 저자에 대한 미안함이 앞섰는데, 연재된 글과 책은 같은 글이었지만 느낌이 전혀 달랐고 책이 훨씬 좋았다.


책은 저자가 엄마된 직후 부터 아이들의 성장과 함께 육아에 대한 고민과 더불어 그 때 읽었던 책. 책에서 얻은 것, 얻지 못한 것 그리고 반발 이런것 들이 한데 어우러져 특정 책 한 권에 대한 단편적 감상이 아니라 보다 풍성한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 대한 고찰도 있고, 남편(아빠)에 대한 이해도 있다.
 그때 이 책을 읽었더라면 하는 후회도 있지만 같은 책도 훗날 다시 읽어 보니 다르게 보이더라는 부분이 있는 것을 보면 결국 중요한 것은 책이 아니라 그 책을 읽는 '나' 자신이 아닐까?

이 책에는 육아를 하면서 끊임없이 독서를 하는 우아한 엄마는 없다. 대신 하루에도 천사와 악마를 수 없이 오가는 작가의 솔직한 이야기와 고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나도 '육아를 책으로 배웠다'할 정도로 적지 않은 육아서를 읽었는데, 저자는 정말 많은 책을 읽으며 끊임없이 자신을 되돌아 보고 좋은 엄마 아니, 보다 나은 엄마가 되고자 부단히도 노력했음을 절절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육아와 살림이 파묻혀 지내면서도 시간을 내어 글을 썼다. 결국 그렇게 멈추지 않았던 글쓰기로 소설가가 되었으니 그 의지와 노력 또한 대단하다.


<엄마의 독서>에는 정말 많은 책이 언급되는데 이미 읽은 책도 많지만 정말 읽고 싶은 책도 많이 생겼는데, <팬티 바르게 개는 법 : 어른을 꿈꾸는 15세의 자립 수업, 미나미노 다다하루 저, 공명, 2014>는 당장 읽고 싶은 책이고, 심지어 <어성이여, 테러리스트가 돼라>이후 끊었던 전여옥의 <흙수저 연금술>도 읽고 싶어졌으니 이것이 바로 저자의 힘이렸다.


이렇게 읽고 싶은 책이 생기는 독자를 위해 책 끝자락에 목록으로 정리까지 해 두었으니, 이 책은 추가 독서를 마구 마구 부르는 이상한 책이라 할 수 있겠다. 육아에 대한 끊임 없는 질문과 꾸준한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이 있다면 바로 <엄마의 독서>가 아닐까?

강모씨.

도서_엄마의독서_.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18] 분홍구름 2012-11-06 5773
320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5772
319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769
31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앗싸! 사진 올립니다^^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08 5751
317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공부는 학생을 행복하게 만드는가 a9936015 2014-05-14 5749
31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최형주 님께 받아 푸르메 님께 넘깁니다 [10] 케이티 2014-10-30 5735
31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부모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책 [6] 푸르메 2013-08-02 5725
314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5724
31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양선아 기자님께 받아, 난엄마다님께 :D [4] 빛나는여름 2014-09-28 5723
312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715
311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5683
31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5663
30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5654
308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637
307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5626
306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5615
305 [책읽는부모] 오늘 새벽에 마음에 들었던 글귀 하나 [3] 양선아 2012-09-11 5614
304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5613
303 [책읽는부모] 아빠~ 내가 태어나서 고마워? imagefile [2] 윤기혁 2016-05-16 5611
302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을 읽고 [2] jsbyul 2012-07-26 560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