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책을 다 읽고,

후기를 올리면서 책을 옆에 두고,

마음에 두었던 부분을 다시 들춰 보면서 글을 쓰는데,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는 대여중인 관계로 ...

기억을 더듬어 몇자 적습니다.

 

21254157.jpg

표지를 보면서 당연히 작가(엄마)와 아들의 사진이라고 생각했고,

'이렇게 이쁜 엄마가 좋은 책까지 쓰다니...'하면서 살짝 샘이 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건 표지 모델이었을뿐.

작가는 전혀 상관없는 남자 더군요. ^^" 

 

작가 자신도 아들을 키우며, 상담이나 강의 경험이 많습니다.

어느 중학교에서 아들과 아빠들을 모아 놓고 강의를 했답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강의 가능할까요?)

참 어색한 분위기였는데... 이렇게 질문을 했답니다.

.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난 경험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아빠가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나는 것을 본적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나는 나중에 커서 소변 흘린다고 아내한테 혼나는 일 따위는 없을거라고 자신하는 학생은?

  (대부분의 학생이 손을 든다. 이것을 본 대부분의 아빠가 크게 웃는다)

 

책을 내용을 짧게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말은 적게 하라 (잔소리 하지 마라, 해 봐야 소용없다)

. 질문을 했으면 일단 기다려라. 설령 대답을 듣기까지 며칠이 걸린다 하더라도.

. 엄마가 사랑하고 있음을 인지시켜라. 싫어해도 애정표현은 능력껏 잘!

. 재미있는 엄마가 되자!

. 범죄율, 자살율 통계 따위는 잊어라. 내 아들만 봐라.

. 청소년기의 범죄(?)의 대부분(97%이상?)는 그냥 바보짓이다. 장차 범죄자로 클 가능성은 거의 없다.

. 하지만, 잘못을 했다면 단호하고 냉정하게 대처하라. (과잉보호는 오히려 아이를 나쁘게 만든다)

 

요새 방구 뀌는 척을 하고 엄마한테 냄새 맡아 보라는 개똥이의 요구에

기꺼이, 즐겁게 응하고 있습니다.

"킁킁킁킁... 어휴~ 이게 무슨 냄새야!!!" 왕 오버 하면서 말이죠.

심지어 아침 출근 인사도 .. "개똥아~ 엄마 바바바. 뿌~~~~웅" 그렇게요.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1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5926
340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5925
33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915
338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5915
337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913
336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5909
335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899
334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1] 마술거울 2015-01-19 5887
333 [책읽는부모] 엄마가 태어난 곳에 말야 [5] 난엄마다 2014-11-23 5886
332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866
331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854
33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851
329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5831
328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5830
327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엄마의 회복탄력성! [1] jsbyul 2012-09-03 5812
32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께^^ [9] illuon 2014-11-23 5799
32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5796
32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785
32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5779
322 [책읽는부모] 지인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오래된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6] ahrghk2334 2012-11-07 577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