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나와 1개월 차이로 아기를 낳은 친구 집에 놀러 갔었다. 친구의 집엔 여느 아기를 키우는 집처럼 따스한 분위기에 알록달록 여러 장난감들이 즐비하게 있었고, 우리 집엔 없는 장난감들을 본 김에 난 우리 아기를 처음으로 큰 장난감들과 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

그런 장난감들을 처음 접한 우리 딸은 처음 접한 장난감들을 다룰 줄 몰라 난감해하는 것 같더니 이내 곧 울음을 터뜨렸다. 우리 딸보다 1개월이 늦은 친구의 딸은 손으로 툭툭 장난감을 치고, 소리를 내는데 그 장난감들 사이에서 눈만 똥그랗게 뜨고 곧 울어버리는 딸을 보고 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장난감을 좀 마련했어야 했는데…’

친구와 육아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야무지게 자신의 육아 방식을 얘기하고 있는 친구의 모습과 대비되는 내 모습을 발견해가면서 난 또 다시 열등감 내지는 죄책감을 느꼈다.

내 마음을 눈치 챘는지 친구는 나에게 『베이비 위스퍼』라는 책을 건네주며 육아공부를 해보라고 권유했다. 당장 집에서 읽기로 작정한 나는 그 책을 절반 정도 읽은 후 아직도 다 읽지 못했다.

그러던 차에 책 읽는 부모 3기에 선정되었고, 이때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을 읽게 된 것이다.

희한하게도 이 책을 읽는 동안 난 정말 마음이 편해지는 것을 느꼈고, 그동안 내가 걱정하고, 때론 죄책감을 느꼈던 무거운 마음들이 해소되는 것을 경험했다.

한국에서 워킹맘으로 살아가는 많은 여성들이 내 아이를 친정엄마 혹은 시부모님께 맡기고 키우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안다. 나 역시 그런 여성들 중 한 명인데 평소 과학적이지 않고, 체계적이지 않은 엄마의 육아방식에 대한 불신이 내면에 자리 잡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엄마의 육아방식은 과학적이지 않고 체계적이지 않은 것처럼 보일 뿐이지 실은 뇌 과학적 측면에서도 아주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많은 엄마들의 육아불안을 해소해줄 수 있고, ‘육아의 원형이 바로 여기에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라 말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이를 키우면서 불안감에 휩싸인 많은 부모들이 꼭 이 책을 읽어봤으면 좋겠다. 덧붙여 이 책을 통해 무작정 서양의 것을 모방 및 답습하던 우리들의 자세를 반성하고,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1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849
340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5842
339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5841
338 [책읽는부모] 엄마가 태어난 곳에 말야 [5] 난엄마다 2014-11-23 5827
337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827
336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807
335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1] 마술거울 2015-01-19 5805
»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785
33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5781
332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762
331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5758
33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께^^ [9] illuon 2014-11-23 5751
329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5734
328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729
327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엄마의 회복탄력성! [1] jsbyul 2012-09-03 5727
326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5699
325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5697
32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681
323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680
32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18] 분홍구름 2012-11-06 567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