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_강변살자.jpg

 

결혼 전, 그리고 출산 후. 여주 신륵사에 갈 기회가 몇 번 있었다. 신륵사 주변에 흐르던 강이 있었는데, 그 강이 바로여강이라는 것은 이 책을 보고 알았다. 마지막으로 신륵사를 찾았을 때 저 아름다운 강이 곧 망가질 것이라는 소리를 들었지만, ‘설마 공사를 한다고 해도 그렇게 망가지기야 하겠어?’ 했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보니, 그렇게 외면했던 결과가 이것인가? 뒤늦은 후회와 반성이 밀려든다. 그때 우리는 나는 왜 가만히 있었던 걸까?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노래는 구슬프게 불렀어도 딱히 떠오르는 강변은 없었다. 부산, 광주(전남), 벌교로 이어지던 나의 초등학생 시절에는 금모래 빛 강변은커녕 벌교에서 처음 마주친 갯벌의 충격이 전부였다. 하교 길에 곧장 집으로 향하던 나는 갯벌에서 검은빛 흙 범벅이 되어 놀던 아이들을 보고 얼마나 놀랐던지...... , 얼마 지나지 않아 나도 같이 놀았지만.

 

서울로 오게 되면서 한강을 처음 보았는데, 그렇게 큰 강은 처음 이었다. 기차가 철교를 건너는데 꽤 오래 걸려서아 정말 큰 강이다생각했다. /고등학교를 거치면서는 한강이든 어디든 강변에 갈 일이 없었고, 성인이 되어 찾은 한강변은 잘 정비된 모습으로 역시 금모래 빛은 없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서울 출신 회사 선배가 예전에는 한강에서 수영도 하고 다이빙도 했었다고 그리워하면아 무슨 6.25 세대도 아니고, 무슨 옛날 얘기를 하시냐?”반박했는데, 정색을 하며 불과 15년 전만 해도 한강 물도 깨끗했고, 친구들이랑 학교 갔다 오면 집에 가방 던져 놓고 수영을 하면서 놀았다는 것이다. 상상이 되질 않았다 

 

이 책을 읽어보면 아름다운 '여강'에 얼마나 많은 생물이 살고 있었는지, 그 안에서 신나게 노는 아이들 그리고 강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 강에 보가 생기고 그 위로 자전거 도로가 생기면서 좋았던 것은 하나 둘 사라지고, 좋지 않은 것들이 하나 둘 생겨나는 과정을 그림과 짧은 글로 표현했다. 짧지만 아픔의 여운은 길다.

 

4대강 사업이 추진될 무렵 독일에서 활동하는 건축사 임혜지님의 칼럼(‘4대강사업독일에서 찾은 해답)을 통해 독일 운하가 150년 만에 재자연화 공사를 거쳐 복원된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그건 막연히 상상하며 노래를 불렀던 바로 그 강변이었다. ‘! 이게 진짜 강의 모습이구나, 강변이구나.’ 했었다. 지금 자라고 있는 아이들이 생각하는 강변은 어떤 모습일까? 강이 망가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면 이제는 다시 살리는 일을 시작해야 할 것 같은데, 그건 더 어렵겠지만 꼭 해야 할 일이기도 하다. 내가 시작하지는 못하겠지만, 그런 일이 시작된다면 그때는 외면하지 않고 정말 열심히 같이 하리라 굳게 다짐 해 본다. 물론 아이와 같이. 

 

강변_뮌헨이자강변.jpg  

- 재자연화 공사를 마친 뮌헨의 이자강변(출처 : 임혜지님 칼럼)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1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850
340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5844
33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5843
338 [책읽는부모] 엄마가 태어난 곳에 말야 [5] 난엄마다 2014-11-23 5831
337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831
336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811
335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1] 마술거울 2015-01-19 5807
334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5797
333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786
332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763
331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5760
33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께^^ [9] illuon 2014-11-23 5753
329 [책읽는부모] 어딨니? 요깄지! - 백일아가와 함께한 책읽기 imagefile [1] 꿀마미 2016-05-18 5742
»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5738
327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엄마의 회복탄력성! [1] jsbyul 2012-09-03 5730
326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5702
325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5700
32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684
323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683
32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18] 분홍구름 2012-11-06 56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