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빨래

 

깜박했네

아이 옷을 물에 담궈놓고

잊고 있었다

그래도 급하지 않다

물 빠지는 옷이 아니라서

 

소매를 둥둥 걷고

때가 어디 묻었나 보고

비누칠을 한다

손으로 쓱싹쓱싹

 

만화나 영화에서 보면

무예를 닦거나 수련할 때

사부님들이

제일 먼저 시키는 일이

설겆이랑 빨래 청소하기다

 

왜 바로 가르쳐 주지 않을까

빨래나 청소할 시간에 

더 배우면 더 잘할텐데

언제부터였나

이 모든 것이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손빨래하면서 다시 끄덕인다

 

어떤 일을 하든지

마음의 평정심이 필요하고

일상 생활이 바탕이 된다

5년 10년 20년

매일 매일이 쌓인 일상의 반복이다

 

바로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이

마음의 평정심과

탄탄한 일상생활이다

 

하루종일 모임 참석한다고

쫓아다닐수도 있겠지만 

진정되지 않는 마음에

참석을 포기했다

잠깐 멈춤이 필요하다

 

올 한해 어떤 일을 하면서 살아야하나 

무엇에 집중해야할까

나는 진정 무얼 하기를 원할까

어떻게 살기를 바라는지

내게는 무엇이 중요한가

다시 돌아볼 시간이 필요하다 

 

비누칠한 옷을 헹구는데

옷에 묻어 있던 먼지들이 이리 많았나

하루 입고 벗어놓은 옷들이기에

찌든 때보다는 먼지가 더 많았다

가끔 시간을 내서

손빨래 해야겠다

 

세탁기 돌리고 나서 까만 아이 바지에

남아있던 먼지를 보고 불편했던 마음이

말간 물에 씻겨나간다

어릴 적 차가운 개울물에

손빨래 하던 기억도 폴폴 살아난다

탁탁 빨래한 옷을 털어내듯

쫄아있던 마음도 탁탁 털어낸다

 

 

--------------------------------------------------

큰 아이가 어릴 적엔 어떤 옷을 입던지 개의치 않았는데 작년부터는 옷에 묻은 먼지며 위아래 옷의 어울림이며 이것저것 부쩍 신경을 쓴다. 따라서 아이 옷빨래에 나도 더 신경쓰게 되었다. 매번은 아니더라도 애벌빨래든 손빨래든 직접 옷을 빨 때가 생겼다. 가끔 나를 위해서도 손빨래하는 시간이 필요하구나 싶다. 다시 일을 시작한지 4년차에 접어들면서 나에게 요구되는 일들이 생겼다. 선택은 결국 내가 하는 것이지만 주위에서 이 일을 해주었으면 하기도 한다. 냉정히 보면 누군가가 대신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렇기에 어떤 일을 할지 내가 어떤 일을 하면 더 행복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은 요즘이다.    

 

아참 작년 4월에 시작한 마을미디어 엄마들의 책읽는 방송은 함께 이끌어주는 엄마들의 부단한 노력으로 이제 잘 자리잡아가고 있다. 다음에는 이 이야기도 꺼내보아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96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9838
1195 [자유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열쇠 목걸이 imagefile songjh03 2010-06-11 9800
1194 [자유글] 너 정체가 뭐야? imagefile [6] soojinne 2012-12-15 9778
1193 [자유글] “물만 마셔도 살찌세요? ‘습담’증상입니다” imagefile 양선아 2010-06-15 9757
1192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9733
119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710
1190 [자유글] [우리말과 한의학]"정력이 강하다" babytree 2011-03-29 9697
1189 [자유글] 글 쓰러 들어왔다가 그냥 놀다 가지요~ imagefile [3] 빈진향 2013-10-11 9695
1188 [자유글] 재롱잔치의 계절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1-31 9591
1187 [자유글] 쇼핑몰 ‘동물원’, 겁 상실한 아이 imagefile akohanna 2011-02-28 9575
1186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518
1185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9516
1184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486
1183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9467
1182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9421
1181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410
1180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374
1179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9357
1178 [자유글] 유기농 우리쌀 스낵 잘 먹었습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2-10-16 9351
1177 [자유글] 초등생 위치확인, 휴대전화 없는 아이들엔 ‘그림의 떡’ imagefile babytree 2011-09-21 93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