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차가운 바닷물 빛이었구나

해 뜨기 전 새벽은

지난겨울 출렁이던

한강 물빛이 이랬지

 

창밖이 푸르스름해진다

날이 밝아온다

새벽빛이 어슴푸레하다

 

눈을 붙여보려 할수록

잠과 멀어졌다

뭔 놈의 생각이 그리 많은지

 

그러고 보니

벌써 1년 뒤 걱정이구나

내가 하려는 일이 무엇인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수련회 가는 큰 아이

도시락을 싸야한다

깜빡 늦게 일어날까  

한 날 해야 할 일이 겹쳤다

이를 어찌할꼬

 

에라

억지로 청하기 힘들다면

그냥 지새우자 

하루 종일 무거운 머리안고

뛰어다닐 생각하니

멍해온다

 

아직 밤을 새울 만큼

체력이 남은 게야 

새벽이 어찌 생겼나

현관문 열고 나가 본다

 

 

 

-----------------------------------------------------------

안부인사

 

모두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오늘밤은 잠 잘 오는 하루 되세요.

밤만큼이라도 근심걱정 잊고

좋은 꿈 꾸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23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193
123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202
123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인천 배다리 놀이터 이야기 image [3] 케이티 2017-04-25 2761
» [자유글] [시쓰는엄마] 새벽 [6] 난엄마다 2017-04-25 2499
1231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174
123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2283
122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388
1228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2808
1227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2209
1226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2009
1225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178
1224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487
1223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459
122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159
1221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1730
1220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1685
1219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1770
1218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570
1217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580
1216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2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