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어른들이 학교 때 친구들이 오래간다고 했었는데 그 말이 모든 이에게 해당하진 않더라구요. 사람마다 다르다고. 언제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친구가 된다는 것도.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그렇게 다시 기억하고. 가끔 먼 하늘을 보듯 가끔 내 인생에서도 먼 미래에 서서 현재를 어렴풋이 바라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먼 훗날에 서서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다시 기억하고 만나고

 

가끔 먼 하늘 바라보듯
가끔 먼 내 인생의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매 순간 최선의 선택을 했고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무엇보다 이 한생 즐거웠노라고
그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힘들었지
그래도 잘 이겨냈구나
많이 힘들었지
그래도 잘 헤쳐왔구나

 

그 먼 훗날
하늘과 닿는

너른 바다 앞에 서 있을

너를 지탱시켜 온 것은
함께 의지했던
함께 울고 웃었던
인생동무들일게야

 

그 먼 훗날

네 자리에 서서

지금을 바라보면

네 힘겨움이

조금은 조금은 덜할게야

 

 

오랜만에 내리는 비가 싹 트는 봄동산에도 반가운 손님이지만 팍팍했던 제 감정에도 반가운 손님이네요. 투둑투둑 내리는 빗소리가 마음을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날입니다. 모두 따뜻한 저녁자리하고 계시길 기도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3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178
123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188
123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인천 배다리 놀이터 이야기 image [3] 케이티 2017-04-25 2705
1232 [자유글] [시쓰는엄마] 새벽 [6] 난엄마다 2017-04-25 2479
1231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156
123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2275
122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363
1228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2786
1227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2187
»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1986
1225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157
1224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480
1223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440
122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132
1221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1700
1220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1675
1219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1755
1218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561
1217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567
1216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2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