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참여] 한잔합시다...

자유글 조회수 5442 추천수 0 2010.05.23 14:00:10
4살..4개월 두아이를 키우는 엄마인 저는 요즘  폭발하기 일보직전의 폭탄을 늘 가슴에 품고 삽니다

미운 4살이라잖아요..동생을 봐서 그런지 늘 우는 소리에 '싫어 싫어'를 달고사는 우리 큰아이..

어린 것을 때릴 수도 없고, 성격 나빠질까봐 큰소리 칠 수도 없고 그저 참는데 까지 참으며 혼자 삭히고 삭힙니다

굳이 내 속의 이 스트레스를 풀어야지 하며 마시는건 아닌데요 신랑이랑 저는 술을 즐깁니다.  연애할 땐 만나서 밥먹은 수보다 술먹은 수가 훨씬 많을만큼 ^^

결혼해서 두 아이의 임신과 수유에 술을 못마셨지만 불행히도 둘째는 젖이 없어 수유를 안하고 있는 상태라 조금씩 술을 하고 있어요

휴일 저녁 밥상을 치우고 애들을 재우면 당연한 듯 신랑이 '한잔해야지' 합니다

단촐한 술상을 마주하고 일주일치의 내 힘듦과 속상함을 늘어놓으면 신랑은 다 안다는 듯 묵묵히 듣다가 어느땐 맞장구도 치며 나를 위로해요

한참을 늘어놓은 푸념들 사이로 슬며시 머쓱해지기도 하며 마지막은 늘 그래요  '애들 나만키우나...셋 넷도 키우는데 이 까짓껏 뭐..'

혼자 그런 결론에 도달하면 어느덧 내 스트레스는 스르륵 사라지고 다시 일주일치 에너지를 충전합니다 ^^ 

신랑의 관심과  같이 할 수있는 뭔가가 있는게  최고인 것 같아요 굳이 술이아니더라도 할인마트 쇼핑이라던가 나들이라던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912
35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911
34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907
33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888
32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879
31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871
30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842
29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839
28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831
27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1815
26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812
25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811
24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803
23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1802
22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802
21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797
20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1792
19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83
18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756
17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7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