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참여)그때 그때 달라요^^

자유글 조회수 4776 추천수 0 2010.06.09 01:10:14
작년 12월 31일

3일간의 가진통으로 3일동안 잠을 못잔 상태로 공포에 싸여 병원으로 향하고

결국 고생은 고생대로 하다가 수술로 울 아들을 만났더랬지요.

출산과정이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는 생각과

한해의 마지막날 아가를 만나 . 괜시리 아가에게 미안한 생각때문에

극심한 산후우울증으로 육아가 시작되었습니다.~

2개월. 밤마다 눈물을 흘렸던 그 때..

이 극심한 첫번째 스트레스는 아마 호르몬의 영향도 있었겠지요.

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눈물....그리고 위로였을겁니다.

흘려도 흘려도 계속 나와 그나마 속을 풀게 해주던 내 눈물과

(제가 미리 주문을 해놓기도 했지만^^)

똑같은 말로 지치지 않고 무한반복했던 신랑의 위로...그것이었습니다.

아. 2개월이 지나니 이제 진정한 나홀로 육아의 전쟁이 시작됩니다.

아가를 직접 키우겠다는 야무진 각오로 휴직을 하고

24시간...아가와 시간을 보내는것...그 각오와 생각만으로는 터무니 없을만큼

힘들었어요. 반복되는 일상이 가끔 바닥까지 저를 깔아버리고

일터에서 느끼는 성취감과 생활을 활기차게 하는 자극들이 그리웠지요.

음...이 두번째 찐한 스트레스 탈출기!

일단 일기를 쓰기 시작했어요. 아가가 하루하루 자라는 모습을 일기로 적다보

니 더 그 무럭무럭 자라는 정도가 더 눈에 쏙쏙 들어오고 요거요거 꽤 재미나

더라구요.

그리고 신랑과 연애때부터 찍은 사진과 아가 태어날때부터 찍은 사진을

거실 벽 가들 붙여두었습니다. 요거요거 효과 괜찮아요~

육아로 외로워 신랑이 미워질때 효과괜찮고

말안듣는 아가 얄미울때도 효과 괜찮아요 ^^

그리고 마지막으로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이제 울 아들 6개월 막 들어섰는데요.

유모차로 북한산 초입까지는 수없이 드나들었구요

이제 아기띠 매고 두시간정도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계절을 그대로 입은 산의 모습.. 그 하루하루 달라지는 모습에서

울 아들 커갈 모습에 희망도 더 가득해지고

제 속까지 시원해집니다.~

나홀로육아~ 앞으로도 스트레스는 계속되겠지만

그때그때 좋은 방법 찾아가며

잘 해볼랍니다.

이세상의 위대한 어머니. 아버지들이여!!

영~~원~하~~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6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542
115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2541
114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541
11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540
112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536
111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535
110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526
109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526
108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521
107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513
106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502
105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498
104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2488
103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2482
102 [자유글] 비가 많이오네요.. gnsl3562 2016-11-07 2467
101 [자유글] 무현, 두 도시의 이야기 푸르메 2016-11-15 2464
10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461
99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2447
9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444
97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4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