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춘기

 

 

으아아아아아악

온 몸을 다해 아이가 소릴 지른다

짜증난다고

이게 뭐냐고

같이 안 살거라고

 

더운 여름

환히 열려진 창으로

빽빽 지르는 소리가

여과없이 빠져나간다

 

기분 나쁘다고

화가 나서

이야아아악

소리지르고 구르는 아이가

안타까우면서도

그 순간 엄마는

이웃들 눈치까지 챙긴다

 

아이 눈이 나빠질거라고

아이 버릇이 나빠질지 몰라

말한 게

아이한테는 간섭으로

아이에게는

걱정하는 어른의

진심으로 전달되지 못했다.

 

그 사람과 같이 살기 싫어

나가라고 해

없었으면 좋겠어

안 보면 안되냐고

 

오! 하느님

세상의 사춘기 아이들을 키운

부모들이 모두 존경스럽습니다

남의 편은 남이라지만

내 뱃속에서 나온 아이는 어쩌라고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이 아이와 맞서지 않게 해주십시오.

현명한 부모가 될 수 있게 지혜를 주십시오.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고분고분 해달라는대로 하면서

두 세 시간이 흘렀다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동생과 마크를 하고 있다

 

하느님

앞으로 10년

두 아이가 성년이 되는 그날까지 

부모로서 잘 견뎌 낼 힘을 주소서

 

아이가 언제 말했었다

친구들이 3.5춘기라 한다고

아이의 사춘기가

시작됐구나

늘 기도해야겠구나

매일 두 손을 모은다

 

 

 

이번만이 아니다.

몇 차례 고래고래 소릴 지르며 온 몸으로 자신이 짜증났음을, 화가났음을 표현했다.

자신을 향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예전과 다른 반응이 나타났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고 짜증나면 집 밖으로 아예 안 나가거나 늦은 밤이라도 산책을 하자고 한다.

다행히 이번에는 엄마인 내가 관여되지 않아 아이의 이야기를 충분히 받아줄 마음의 여유가 있었다.

엄마의 평소 마음의 여유가 아이의 둘쑥날쑥한 감정을 안아줄 수 있다는 걸 경험한 하루였다.

무사히 하루를 넘기면서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된다.

앞으로 펼쳐질 기나긴 두 아이의 사춘기 시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6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89
17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981
174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977
173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974
17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2959
171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2954
17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953
169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944
1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941
167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930
166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929
165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926
164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925
163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925
16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917
»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906
16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906
159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901
158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900
157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8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