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너마저..

자유글 조회수 2891 추천수 0 2015.06.23 00:54:24

메르스,

요리블로거 나물씨 별세 소식,

그리고 신경숙 작가 표절사태.


충격적인 소식들이 연이어 들려와

일상에 집중하기 힘든 요즘입니다.


문화권력, 출판권력의 문제는

오래전부터 지긋지긋하게 보아오던 거지만

이번 사태에 대한 신경숙 작가와 출판사의 대응은

정말 이 정도로 우리나라 문학계가 형편이 없나.. 싶어

슬프고 화가 나네요.


이번 일이 있기 전

제가 마지막으로 읽은 신경숙 작가의 책은

<리진>이었습니다.



때로 어떤 다정한 말은

땅에 묻힌 씨앗처럼

사랑을 품게 만든다.



읽고 또 읽어도 너무 좋아

아직도 수첩 맨 앞에 적어둔 구절인데.

마음이 쓸쓸할 때마다 읽고 되새기는 구절인데.


이번 일을 겪고 나니

이것도 그녀 자신만의 표현이 맞는걸까?

어쩐지 자꾸 의심하게 되고

이 한 구절만으로도 소녀같은 마음이 되어

작가의 내면을 흠모했던 내 마음이

사기를 당한 것같은 기분이 들어 씁쓸하기만 합니다.


부디 이번 사건이 

잠깐의 헤프닝으로 끝나지 않고

진실된 토론의 장을 여는 기회가 되었음 합니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건강한 출판문화를 위해

작가와 출판사는 부디 이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마시길.

책을 사랑하는 독자로서, 소비자로서

진심으로 바랍니다.


문학마저 이런 식이면

우린 도대체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야 하나요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84311/ec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6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92
17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984
174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984
173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975
17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2959
171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2956
17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954
169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946
1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941
167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933
166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930
165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928
164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928
163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925
16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920
161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909
160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907
159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906
158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903
157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90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