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밤의 딴짓

자유글 조회수 3026 추천수 0 2017.07.19 11:17:35

#장면1

 

더웠다.

에어컨을 켰다가 선풍기를 켰다가를 반복하는 밤이었다.

 

5천만 국민 모두가

똑같은 ‘네이버 뉴스’를 보는 게 

못마땅하던 그런 밤이었다.

 

페북도 시들해진지 오래.

우리 언니옵하들이 살고 있다는 인스타를 기웃거리기도 했다.

 

그러다 간만에 지인들 소식을

타임라인으로 훓어내려가고 있었는데

딱 걸렸다, 딱! 걸린 게다. 



leepic.jpg


이예숙 작가

빨강 빤쥬를 입고 망토를 걸친 슈퍼맨을 선풍기에 매달아놓은채

‘딴짓’을 즐기고 있었던 게다.


순간 목덜미의 끈적임이 사라지는 거 같았다.

따라하고 싶었다, 딴짓을!




#장면2

 

이튿날 초딩 동거인과 선풍기 앞에 앉았다.

세세한 설명 따윈 하지 않았다.

 

낌새를 알아차린 동거인의 신남이 증폭했다.

이작이 공개한 슈퍼맨 종이인형을

오리고, 붙이고, 뜯었다 다시 붙이고…. 




한여름밤의 딴짓은

각얼음 가득 채운 생수처럼 시원했다.




#장면3

 

그 이튿날도 여느 때와 다름없는 늦은 귀가였다.

집안은 시원하고, 또 고요했다.

초딩 동거인과 또다른 동거인이 책상에 코를 박고 있었다.

 

전수한 것이다, 딴짓을!


KakaoTalk_20170718_144357568.jpg

leepic4.jpg

누구에게나 딴짓은 필요하다. 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6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90
17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982
174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981
173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975
17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2959
171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2956
17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954
169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946
1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941
167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933
166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930
165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928
164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927
163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925
16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920
161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907
16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907
159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902
158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902
157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9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