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참여 5년차에 접어들며 새삼스럽게 느끼는 게 있어요.

댓글에서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난다는 것.

'난 엄마다' 님과 얼마전에 나눈 댓글을 통해

예전에 함께 책읽고 감상을 나눈 때처럼

글쓰기를 한번 해 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니, 여기 오는 분들이라면 누구라도

짧게든 길게든 다들 글을 쓰고 계신데

무슨 글을 또 쓰자는 거야? ..

할 수도 있겠지만

살다보니 너무 답답하고 기가 막힌 일들이 많고

(40대 초반도 지나 깊은(?) 40대로 들어서고 나니 더더욱)

그냥 좀 더 쉽게, 편하게 쓰고 소통해 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침, 봄.이잖아요^^

벗꽃이.. 햇살이.. 바람이..

뭐라도 새로 시작해보고 싶더라구요.


그냥 두서없이도, 서툴어도, 정리되지 않은 글이라도

답답한 마음이나 우울한 기분도, 잠시 기쁘고 행복했던 일이나 소소한 즐거움을

2017년 봄과 함께 나누었음 해요.

오랫동안 글을 쓰고 있어도 글쓰기는 늘 시작과 과정이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서 지난 겨울을 지나면서는 글쓰기를 잠시 쉬어볼까, 다 접어볼까 하는 생각도 했는데

다시 잘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일들이 여럿 있었지요.


그 중 하나는, 아이들의 글을 읽고 다시 감동받을 일이 요즘 많았는데


%ED%81%AC%EA%B8%B0%EB%B3%80%ED%99%98_DSCN7691.JPG


어린이 글모음 책에 실린 실제 아이들의 글은 늘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짧은 몇 줄인데도 자기 삶의 모습과 감정, 상황을 생생하게 보여주면서

핵심을 정확하게 꿰뚫고 있어요.

조금 슬프고 안타까운 현실도 모두 그 아이들만의 소중한 삶의 모습이란 생각이 들어

읽고 나면 겸손한 마음으로 내 삶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더군요.


그리고 또 하나, 글쓰기의 좋은 교과서를 찾았습니다.

지난 주말에 방송된 예능프로 <1박2일>에서

<시로 쓰는 나의 이야기>에 출연하신

시인 할머니(TV 자막에는 '여류시인'이라 나오더군요^^)들의 글쓰기 이야기입니다.

다들 너무 귀여우시고, 말씀 한마디, 글 한 줄에 어쩐지 뭉클해져요.

[엄마와 글쓰기]에 관심있으신 분들, 한번 참고해 보세요.

엄마로 사는 동안, 쓸 수 있는 글이 정말 많구나, 새삼 깨닫게 되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8YAODTXZWGo

https://www.youtube.com/watch?v=E2f-rfwl1uo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18984/ef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6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89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시작해 볼까요? imagefile [7] 윤영희 2017-04-17 2980
174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976
173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974
17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2959
171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2954
17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952
169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942
1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941
167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929
166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928
165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926
164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925
163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925
16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917
161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906
16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906
159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899
158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899
157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8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