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81%AC%EA%B8%B0%EB%B3%80%ED%99%98_DSCN7874.JPG


신순화님의 앵두 이야기, 참 좋았지요?

일본도 6월이면 앵두가 제철이랍니다.

아주 예전부터 외국의 체리를 품종개량해서 재배했다는데

일본에선 체리, 앵두같은 과일을 '사쿠란보'라고 해요.

새콤달콤 맛있어요.


사쿠란보 사진으로

정숙님 셋째 임신 축하인사 전합니다.

일과 육아, 3040 엄마들에겐 이 두 가지가 큰 과업인데

저는 정숙님과 반대로 긴 전업맘의 시기를 졸업하고

이번 봄부터 계약직 일을 하며  재취업 준비를 병행하고 있어요.

천천히 그 이야기들도 써 볼께요.


일본에는 아이 셋 엄마, 아이 넷 엄마들이 참 많아요.

아이를 낳지않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여럿 낳는 가정도 많은데

일본 남성들이 군대를 가지않다보니, 그만큼 일찍 결혼하는 경우가 많아진 듯.

제 주변에 절친 엄마들만 해도 아이셋 엄마가 3,4가정

아이넷 가정 엄마도 3가정이나 되네요.

그들의 생활을 보는게 저에겐 일상이라 ..

힘들긴 하지만, 좋은 쪽이든 어려운 쪽이든 사람이 살면서 겪을 수 있는 일들을

엄청 풍부하게 겪으며 사는 듯 보였어요. 30,40대에 걸쳐서요.

그래서 다들 굉장히 씩씩해요.. 무서운 게 없어보이는 ..^^


정숙님 가정에도 앞으로 수많은 이야기들이 태어나지 않을까요.

글솜씨가 대단한 분이니, 책도 여러 권 쏟아지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늘 숙제투성이같은 삶 속에서 허우적대다

수국.. 앵두.. 같은 자연의 선물을 보며

잠시 위로받는 6월.

좋은 것 많이 보고 좋은 음식 많이 드시고

이쁜 아가 건강하게 낳으시길 멀리서 기도할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8783/8b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445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214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396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02
1251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711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628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460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19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199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13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571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513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427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1987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1923
1240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133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137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13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23
1236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