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2.jpg


하얀 쌀밥에 검은콩으로 하트를 그려넣어 주던 내 엄마처럼
나도 작고 앙증맞은 네 도시락에 솜씨 발휘할 날만을 기다렸지


드디어 다가온 그 날
도시락에 동물그림을 그리는 엄마들도 있다던데
그 경지는 아니어도 김밥 하난 자신있지
암, 소풍엔 역시 김밥이고 말고
푸르고 울긋불긋한 재료들을 냉장고에 담아두고 흐뭇하게 바라보았지


"김밥 싫어! 흰밥에 고기에 김치!"


이 일을 어쩐다!
예상치 못한 주문에 잠시 갈팡질팡 했다만
그래, 매일 먹는 밥에 고기에 김치면 어떠랴 네가 좋은게 좋은거지


콩도 검은 쌀도, 버섯이랑 당근이랑 양파도, 하얗고 검은 통깨도 다 빼고
흰쌀밥에 고기에 씻은 깍두기랑 작은 토마토를 담고 미소를 지었지


내가 좋아하는 것보다
네가 좋아하는 걸 해주는 일


나는 이제야 사랑을 알아가네



* [엄마와글쓰기]와 난엄마다님의 시쓰기에 동참해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8706/35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55 [자유글] 아빠가 함께 아이 키우면 집도 회사도 웃음꽃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1723
1254 [자유글] [이벤트]'우리 아이 보육지원 계속되어야 합니다' 인증샷 이벤트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1 11715
125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1699
1252 [자유글] 장난감도 엄마손이 마법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1620
1251 [자유글] [답변포함] 직장맘 젖떼기 gerade97 2011-01-28 11566
1250 [자유글] 우주의 비밀 푼 호킹의 미스터리는... [1] yahori 2012-01-06 11534
1249 [자유글] 삐삐(개똥이)와 함께 부르는 삐삐쏭~ imagefile [3] 강모씨 2013-01-12 11524
1248 [자유글] 코카콜라 비타민음료,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위반 imagefile 양선아 2010-06-23 11481
1247 [자유글]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imagefile wonibros 2011-10-25 11474
1246 [자유글] “좋은 양육은 건강한 부모의 마음에서 시작” imagefile babytree 2011-09-26 11449
1245 [자유글] 추억이 있는 크리스마스 만들기~ imagefile 양선아 2011-12-22 11330
1244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1292
1243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234
1242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194
1241 [자유글] 다정한 옆집이여, 그대들을 두고 어찌 떠날꼬. imagefile [4] 강모씨 2013-03-25 11135
1240 [자유글] 영유아 예방접종비 400억 전액 삭감에 반대 청원 hsl810 2010-12-14 11040
1239 [자유글] 아기 맞이하기 전 엄마·아빠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zeze75 2010-11-24 11036
1238 [자유글] 육아휴직 급여, 임금의 40% 준대요 babytree 2010-09-08 10756
1237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0754
1236 [자유글] 쉬야가 물고기를 못만난 날 imagefile [2] lotus 2013-03-20 10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