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먹고 싶어



벌써 끝났나
무슨 일이지
아이 학교
공중전화번호다

발신자 확인
큰 아이다
아무번호 하나 누르고

엄마!

오늘 ...... 맛있었어
뭐라구?
오늘 꽃게 너무 맛있었어!
아 그랬구나
다 먹었어 또 먹고 싶어
정말 맛있었어
그래 저녁에 뭐해줄까

꽃게 크흐흐
아직 한 교시 남았어
저녁에 봐

점심 먹고
쉬는 짧은 시간
엄마에게 전화해
급식으로 나온
꽃게가 맛있었다고
좋아하는 아이

하루 중
학교에서 친구들과 먹은
맛있는 한 끼에

아이는 행복하다

 

맛있었다고

전화해줘서

엄마까지

두 배로 행복하다 




---------------
2017. 6.13. 급식이 맛있었던 날

아침에 늦더라도 밥을 챙겨먹고 가는 큰아이가 급히 전화를 했다. 이름을 부르기 급하게 아이의 행복감이 밀려왔다. 점심으로 먹은 꽃게가 맛있어서 다 먹었다고. 어렸을 때는 오히려 가려먹는 게 없었는데 크면서 해물이 들어간 걸 먹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꽃게가 맛있었다하니 정말 맛있었나부다. 저녁에 뭐해줄까 했는데 꽃게란다. 수업이 다 끝나지 않았는데도 급히 전화해서 맛있게 먹은 점심 얘기를 전해주는 아이, 엄마에게 맛있었다고 행복했다고 이렇게 맛있는 거 해달라고 엄마가 부르고 싶었나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444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214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396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02
»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710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627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460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18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199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11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570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511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427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1987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1922
1240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132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137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13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23
1236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