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이 유치원에서 올해부터 종일반을 개설했어요. 단, '재직증명서'를 제출해야되지요. 작은 아이 놓고 일을 그만두고는 다시 같은 일을 하고 싶은 생각을 안했는데, 종일반에 다닐 자격이 안된다는 사실을 안 그 순간에는, 잠깐, 그냥 억지로라도 계속할 걸 그랬나, 후회했어요.

 

후회한다고 될 일 아니라 잊어버리긴 했는데, 오늘 보니 다른 엄마들 중에서도 육아에 너무 지친 나머지 꼭 종일반에 보내고 싶은 엄마들이 있던 거였어요. 저는 나름 시댁과 남편의 도움이 커서 그 정도로 간절하지 않았지만, 그 분들은 혼자서 모든 육아를 하는 분들이었죠. 괜히 제 마음이 아프고 안타까웠어요. 제가 회사를 운영한다면 당장에라도 채용하고 싶은 마음이었요.ㅋ

 

일 하시는 엄마들은 당연히 종일반을 해야하죠. 그건 너무도 당연한 거예요. 그런데 일 안하는, 아니 눈에 보이지 않는 일을 하는 엄마들 중에서도 종일 돌봄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엄마들을 갈라놓고 서로 마음 상할 일을 만들에 놓은 이 상황에 불만이 생기네요. 누구든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어요. (선거를 잘 하면 바뀌겠지요. 어떻게 잘 해야 할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76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3428
275 [자유글] 책모임 다녀왔어요. [1] 난엄마다 2015-03-02 3421
274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420
273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3419
272 [자유글] 미개한 국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숲을거닐다 2014-04-24 3419
271 [자유글] [조한욱의 서양사람] 그늘 속의 아이들 베이비트리 2015-01-22 3417
270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411
»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393
268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3393
267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393
266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3387
265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379
264 [자유글] 아동 학업 스트레스 [2] bf0967 2015-03-13 3379
263 [자유글] 엄마의 눈물 [1] 베이비트리 2015-03-18 3373
26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인천 배다리 놀이터 이야기 image [3] 케이티 2017-04-25 3361
261 [자유글] 감정만 코칭하다가...... imagefile [6] anna8078 2014-11-06 3358
260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352
259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3348
258 [자유글] 취중진담, 재능기부 대신 휴가기부 imagefile [1] 강모씨 2016-08-11 3348
257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3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