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우리 아이가 평소 청소와 정리하는 것에 대해서 제대로 된 훈육은 못해왔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거실에 온통 장난감과 간식 부스러기 천지길래,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이거 다 길동이(태명) 거네? 이렇게 어질러져 있음 어떡해.

다 놀고, 다 먹었으면 좀 정리해놔야지. 이걸 또 다 엄마가 치우니?" 그랬습니다.

 

그랬더니,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잖아~" 랍니다. 헉..!!!!!!! @.@ 눈이 튀어나올 뻔 했습니다.

고 녀석 머릿속에 그런 잘못된 개념이 자리잡고 있을 줄이야..... --;;;

순간 노해야 할지, 웃으면서 타일러줘야할지 무척 갈등이 되었습니다.

욱 했지만, 잠시 숨을 돌리고 설명했습니다.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 아니야. 우리 가족을 너무 사랑하니까, 깨끗한 집에서 살게 해주려고 청소하는거야. 청소는 우리 모두 하는 거야.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 아니야"

대충 이렇게 설명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정확한 기억은 나지 않아요. 아이를 낳고 이런 황망했던 일이 또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녀석의 눈에도 엄마가 주부는 주부였나보지요..?

 

이 녀석아..

엄마도 너 낳기 전에는 날라다니던 커리어우먼이었단다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96 [자유글] 문자해ㅡ>카톡해 [2] akohanna 2012-01-02 5913
295 [자유글] 성토하고 싶은 나의 연말 [10] sejk03 2012-01-02 6560
294 [자유글] 발리에 전화 건 도지사 movie [2] yahori 2011-12-30 6664
293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807
292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7960
291 [자유글] 추억이 있는 크리스마스 만들기~ imagefile 양선아 2011-12-22 11892
290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666
» [자유글]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잖아~* [4] sejk03 2011-12-13 5850
288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6099
287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7198
286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5530
285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6083
284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638
283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945
282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983
281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9132
280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6056
279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7351
278 [자유글] 내아이 ‘초음파 동영상’ 아무나 봤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7 7137
277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94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