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엄마 생신입니다.

저희 친정은 지방에 있습니다. 서울에서 안막혀야 4시간 거리.

지난달에 이미 친정에 다녀온 뒤라 조금 꾀가 났습니다.

혹시라도 엄마가 먼저 "막히는 길 주말에 길바닥에서 보내지 말고, 다음에 한가할때 내려오렴" 하는 배려를 기대하고 일주일 동안 엄마의 전화를 기다렸지만 감감무소식.

껄끄러운 기분으로 금욜 아침 전화를 걸었습니다.

짧은 주말에 막히는 길 뚫고 가서 밥만 달랑 먹고 와야 하는 복잡함을 이유로 들어,

그리고 친정가면 시댁에도 들러야 하니 더욱 바쁠거라는 핑계를 대며 "다음에 갈께" 하였더니..

 

"니 얼굴만 보냐. 손주랑 이쁜 사위 얼굴도 좀 봐야지. 할 수 없지. 알았다"

급다운된 톤. 섭섭함을 감추려 하였으나 하나도 감춰지지도 않고 그대로 묻어나오는 목소리..

못가겠노라고 단단히 맘 먹구 넘어가보려던 야속한 딸래미의 맘이 무겁게 내려앉았습니다.

에효... 평일도 아니고 주말에 생신인데 가보자! 하고

100% 찜찜한 마음 때문에 친정으로 출발!

아이는 신났고, 남편은 피곤해하고, 길은 막히고...!!

도리는 해야하는지라 시댁에 들렀다가 케잌하나 사들고 친정에 도착하니 저녁 9시가 다 되었네요.

 

하지만 친정 부모님은 못온다던 딸자식 가족이 들이닥치니 너무너무 반가워하십니다.

시댁부모님도 마찬가지.

아이는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을 듬뿍 받으니 더욱 기분 좋아합니다..

 

바쁘게 외식하고, 바쁘게 생일상 차리고, 바쁘게 다시 서울로 돌아왔어요.

 

돌아오는 길에 생각하니,

우리 부모님들은

아이에게 쏟는 관심의 반! 아니 반의 반만 쏟아도 기뻐하는 부모님들 이시네요.

 

나중에 내 아이가 다 자라서를 생각해보니

비록 몸은 힘들고 정신없었지만,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자식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부모님께도 작은 관심 더 떼어서 생각해야겠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098
»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4781
354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5481
353 [자유글] 부족한 아들, 부족한 엄마 그래도 행복하게~ imagefile [4] jsbyul 2012-03-23 4550
352 [자유글] 김영훈 원장님 출연하신 EBS 부모 4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3 4854
351 [자유글] EBS 부모 김영훈 선생님 3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0 5924
350 [자유글] [궁금해요] 각 당의 보육정책 공약,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양선아 2012-03-19 5498
349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6185
348 [자유글]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6] 분홍구름 2012-03-17 4713
347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5643
346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511
345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465
34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3058
343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169
342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899
341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740
340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934
339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616
338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168
337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6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