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에는 비가 온다지요?

데이트 약속 없는 아줌마지만 날씨에 신경 쓰이는 이유는 아이들과 따뜻한 햇빛 쏘이며 산책이라도 하고 싶은 욕심 때문이지요.

 

첫째가 이번 3월에 새로운 어린이집에 입학했는데 건강검진결과표가 필요하다고 해서 지난 주에 급하게 병원에 갔는데 깜짝 놀랄 결과가 있었어요.

아들 녀석이 평소에 좀 많이 먹는다 싶었지만 그저 잘 먹어주니 고맙다는 마음 뿐이었는데 몸무게와 체지방이 신경 써야 할 정도라도 하더라구요. (100% 까지 정상 범위이기는 하지만 95%가 넘으면 신경 써야하는 수준이라고 하네요.)

 

절대 객관적이지 못하지만 제가 봐서는 살찐 구석이 없는 것 같은데 검사 결과가 그러하니 처음에는 의아했답니다. 아이 봐주시는 친정 엄마는 기계가 잘못된 거 아닐까? 우리 손자가 어디가 뚱뚱하다고….’ 하셨지요. ^^;

 

많이 먹기는 하지만 가공식품을 많이 먹는 것도 아니고 야채도 고기, 과일 골고루 모두 잘 먹으니 큰 걱정은 안했었거든요.

비염 때문에 코가 막혀서 그런지음식을 꼭꼭 씹지 않고 빨리 먹는 편인데 그것 때문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런데 아마 가장 큰 이유는 지난 겨울 먹는 것에 비해 활동이 많이 부족해서 그런 것 같아요.

절대로 과잉보호 할 생각은 없었지만 비염이 심한 녀석 병원 갈 때마다 찬바람은 절대로 안된다고 주의를 들은 참이라 추운날에는 창문도 자주 못 열고 나갈 일이 있어도 마스크를 꼭 하고 재빨리 나갔다 오곤 했었거든요.

아파트에 사니 집안에서는 맘껏 뛰지도 못하고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주의를 요하는 몸무게에 이른 것이 아닐까 싶어요.

 

봄이 오면 밖에 나가 열심히 달리기도 하고 공놀이도 하고 자연스레 다이어트 할라고 했는데 꽃샘추위 찬바람도 만만치 않고 봄비도 뿌려주시니 이번 주말에도 집안 활동으로 만족해야겠어요.

 

아이가 커갈수록 신경 써야 하는 부분도 늘어나는 것 같아요.

여태까지는 녀석의 비염을 주로 걱정했었는데, 이제는 몸무게도 신경 써야 하고 앞으로는 교육적인 부분이나 습관 같은 것도 더 신경 써서 봐줘야겠죠?

 

완벽한 아이로 키우고 싶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없었지만 하나 둘씩 부족한 부분이 보일수록 조바심이 나는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이런 제 마음이 아이에게 스트레스가 되지 않도록 또한 저도 즐거운 육아를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주말에도 릴렉스 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야겠어요. ^^

 

 

1331353159308.jpg

  우리 아들 뚱뚱한가요? ^^;

(옷으로 볼론 나온 배가 살짝 가려졌네요.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101
355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4783
354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5483
» [자유글] 부족한 아들, 부족한 엄마 그래도 행복하게~ imagefile [4] jsbyul 2012-03-23 4551
352 [자유글] 김영훈 원장님 출연하신 EBS 부모 4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3 4855
351 [자유글] EBS 부모 김영훈 선생님 3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0 5925
350 [자유글] [궁금해요] 각 당의 보육정책 공약,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양선아 2012-03-19 5500
349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6189
348 [자유글]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6] 분홍구름 2012-03-17 4716
347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5645
346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517
345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466
34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3079
343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171
342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900
341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742
340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935
339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619
338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173
337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6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