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케이크.jpg

 

어제는 제 서른 다섯번째 생일이었습니다. 원래 양력 생일을 치뤄 왔는데, 친정 어머니께서 이번부터 음력 생일을 쇠라고 하셔서 남편이 이렇게 떡케이크를 준비해 놓았더군요. 생일때 생크림 케이크를 사서 촛불을 끄곤 했는데, 이번엔 떡케이크로 했답니다. 집에서 아이들과 떡을 나눠먹고, 절반은 회사로 가지고 와 부서 사람들에게 나눠드렸더니 맛있게 드셨어요.

 

생일 파티.jpg

 

두 아이와 남편, 이모님께서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노래를 불러주는 아이들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요...

 

 

파마한 양선아.jpg   

 

이모님께서도 생선도 굽고, 계란 부침 요리도 하시고 진수 성찬으로 아침 상을 마련해주셨네요.

IMG_5379.JPG

 

가장 감동한 것은 남편이 직접 끓여 놓은 미역국. 저희 남편은 음식 솜씨가 참 좋아요. 제가 한 음식보다 남편이 한 음식이 더 맛있어요. 이번 생일때 만들어준 미역국도 어찌나 맛있던지요. 남편은

미역국, 케이크와 함께 봄옷을 사놓았더군요. 반짝거리는 파스텔 블루톤의 점퍼였는데 맘에 들었답니다. 남편이 저를 위해 카드를 팍팍 긁는 바람에 다음달 가계 경제가 걱정됐지만, 그래도 저는 기분좋게 선물을 받았답니다. 저는 남편이 사다주는 옷은 주구장창 잘 입습니다. 남편이 그 옷을 고른 정성과 마음이 너무 고맙고 이뻐서요. 지난 겨울에도 남편이 사다준 겉옷만 입고 다니니, 친정엄마께서 "넌 그 옷 밖에 없냐"고 말씀하시더군요. 흐흐. 저는 이런 식으로 남편에 대한 제 사랑을 표현합니다.

 

누군가는 `서른, 잔치는 끝났다'라고 했나요? 서른 다섯이 된 저는 잔치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두 아이가 제 곁에 있고, 이렇게 미역국을 직접 끓여주는 남편이 있습니다. 제가 너무 하고 싶었던 육아 관련 기사도 쓰고 있고, 베이비트리 관련 각종 일들도 조금씩 성과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베이비트리를 통해 다양한 전문가 분들도 만나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제가 더 깊어지고 더 풍요로운 사람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서른 다섯번째 맞는 제 생일을 맞으며, 다시 한번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에 감사합니다.  

 

IMG_5352.JPG

 

최근 오랜만에 미용실에 들러 머리도 정돈하고 파마도 했습니다. 사실은 이날 샤랄라 블라우스를 사면서 남편 모르게 카드를 긁었지요. 봄바람이 제 마음에 살랑살랑 불어 머리한 김에 샤랄라 블라우스를 샀는데, 거기에다가 남편이 파스텔 톤의 겉옷까지 사주는 바람에 따뜻한 봄이 오면 저는 어떻게 해야할지..그 옷 입고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 1기'들을 만나볼까 생각중입니다. ^^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반응들이 너무 좋더군요. 흐흐. 역시 사진은 조명발이 필요합니다. 마트의 백열등 조명 밑에서 찍은 사진인데 아주 예쁘게 나왔지요?

 

속닥속닥 게시판에 너무 서평 위주 글들이 많이 올라와 저도 오랜만에 제 생일 이야기 슬며시 꺼내봅니다. 여러분의 생일은 어떠신가요? 생일날 어떤 이벤트를 하시나요? 저는 이날 아침 짧은 파티를 하고 평소대로 열심히 기사쓰고 퇴근해 아이들과 놀아주다 평화롭게 잠을 잤습니다. 소박하지만 행복한 생일이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5191/5d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103
355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4785
354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5488
353 [자유글] 부족한 아들, 부족한 엄마 그래도 행복하게~ imagefile [4] jsbyul 2012-03-23 4552
352 [자유글] 김영훈 원장님 출연하신 EBS 부모 4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3 4855
351 [자유글] EBS 부모 김영훈 선생님 3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0 5927
350 [자유글] [궁금해요] 각 당의 보육정책 공약,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양선아 2012-03-19 5502
349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6190
348 [자유글]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6] 분홍구름 2012-03-17 4717
347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5649
»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525
345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468
34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3086
343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171
342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902
341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743
340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937
339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622
338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175
337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6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