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이 된 둘째까지 유치원에 보내고

자유시간을 어째 보낼까 콧노래를 부르다가

아이들 등원시킨지 4일만에 남편 허리가 심하게 탈이 나서 일주일간 휴가를 냈어요.



 

9시 전에 아이들 등원시켜놓고

제가 운전해서 남편 치료받는 곳에 데려다주고 기다렸다가 데리고 오고

운전을 왕복 2시간 반 가량 하고 집에 도착하면 1시에 둘째 하원,

집에 와서 부지런히 밥 해서 남편과 식사하고 2시 10분에 첫째 하원,

병원이나 장보기 등 볼일 보고 집안일 대충이라도 해놓고

저녁 해 먹고 치우고 애들 재우면서 저도 기절 ㅎㅎ

고작 일주일 이렇게 지냈는데 많이 힘들었어요.

 

아직 완전히 낫지는 않았지만 많이 좋아져서 남편은 출근하고 있고요,

아이들 등원시켜놓고 노래 틀어놓고 집안일 하고

쉬면서 커피도 마시고 컴퓨터도 켜보고 간만에 여유부려 봅니다.

중병이 아님에도 가족 중에 아픈 사람이 있으니 집안이 정상적으로 돌아가질 않네요.

많이 좋아져서 정말 감사하고요,

뻔하고 지겨울 수도 있는 이야기, "건강이 최고다." 잊고 지내다보면 또 이렇게 느끼게 됩니다.

오늘은 많이 춥네요. 우리 모두 건강 잘 챙기자구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15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6644
1314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609
1313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16537
1312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6224
1311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24
1310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141
1309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6076
1308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5980
1307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49
1306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05
1305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796
1304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790
1303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53
1302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493
1301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462
1300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30
1299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345
1298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320
1297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111
1296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