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_060620.jpg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에 거의 1년만에 글을 쓰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올해 3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의 워킹맘입니다.

등원은 신랑이 도와주고, 하원은 제가 돕습니다.

 

어린이집 다닐 때엔 아이와 떨어지면서 출근하는게 쉽지않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어느새 많이 자라서 출근하는 엄마를 만나도 이따가 만나자고 잘 배웅을 해줍니다.

 

출근 전 아직 아이가 자고 있을 때,

다이어리에 제가 아이에게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는 일어나서 제게 답장을 씁니다.

 

새해 부터 시작해서 벌써 1주일째 매일 매일 쓰다보니 어느새 책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서로가 만나지 못하는 아침 등원시간이 덕분에 가득찬 기분입니다.

 

아이가 만나게 되는 새로운 세상을 응원하면서,

새해엔 편지쓰기를 통해서 서로의 하루와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나누렵니다.

이렇게 편지를 주고 받고 하면서 아이가 크다보면, 10대가 되었을 때에도 서로의 생각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요.

 

2018년 제가 아이와 나누고 싶은 "으뜸가치"는 , 그래서 소통 입니다.

 

귀한 이벤트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편지중 하루치를 공유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15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897
1314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117
1313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908
1312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172
1311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1633
131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958
1309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1618
1308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747
1307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296
1306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108
130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477
1304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444
1303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515
1302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900
1301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1469
1300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063
»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1182
1298 [자유글] 요즘 육아는 장비빨? AI스피커 사려고 해요 ㅋㅋ hyochi88 2018-01-08 943
1297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303
1296 [자유글]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file [3] 양선아 2018-01-01 3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