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710187_P_0.jpg » 한겨레 자료사진

 

 

어두워서 좋은 지금

                                            박소유

 

처음 엄마라고 불러졌을 때

뒤꿈치를 물린 것 같이 섬뜩했다

말갛고 말랑한 것이 평생 나를 따라온다고 생각하니

어디든 도망가고 싶었다

너무 뜨거워서

이리 들었다 저리 놓았다 어쩔 줄 모르다가

나도 모르게 들쳐 업었을 거다

 

아이는 잘도 자라고 세월은 속절없다

낯가림도 없이 한 몸이라고 생각한 건 분명

내 잘못이다

절대 뒤돌아보지 말라는 말이 복음이었나

앞만 보고 가면

뒤는 저절로 따라오는 지난날인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깜깜 무소식이다

 

그믐이다

어둠은 처음부터 나의 것

바깥으로 휘두르던 손을 더듬더듬 안으로

거두어들였을 때 내가 없어졌다

 

어둠의 배역이

온전히 달 하나를 키워내는 것, 그것뿐이라면

그래도 좋은가, 지금

 

 

밤새 아이와 함께 서너번 깨다 눈뜬 새벽, 이 시간이 정말로 좋다. 못 읽었던 책도 다만 몇 장이라도 읽고, 글도 쓰고, 커피도 마신다. 일찍 깨어날수록 이 시간이 길어진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라는 제목이 내 상황과 딱 맞아떨어져 이런 새벽에는 꼭 이 시를 다시 한 번 읊어본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 사라지고 날이 밝으면 '밝아서 좋은 지금'이 절로 찾아온다. 그리고 아침을 맞으려 눈 뜬 아가를 더 꼭 안아줄 수 있다. 내 어둠의 배역이 키워내는 '달'은 우리 '딸' 뿐 아니라 육아에 지쳐 잊혀지고 있던 내 마음 속 서늘한 '달'이기도 하다. 딸아이와 같이 산지 15개월째, 같이 한 어둠도, 홀로 맞는 어둠도 켜켜이 쌓여 따뜻하게 '달' 하나 키워내고 있다.

 

- 아이 돌잔치 때 나중에 아이랑 함께 읽으면 좋을 시를 모아 아이 사진과 함께 시집을 만들었어요. 그때부터 시를 읽기 시작했는데, 참 많은 위안과 힘을 받습니다. 중학교 때 줄치며 은유법이니 직유법이니 하며 괴롭게 외워야 했던 시들이 이제 다시 읽으니 마음을 탁탁 치고 가네요. 오늘도 어두워서 좋은 지금을 보내고 있을 아기 엄마들과 함께 나누고파 여기 옮겨봅니다. ^^

우리, 그래도 좋죠? 지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96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2791
895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103
894 [자유글] 풀기 어려운 육아 고민에 대처하는 엄마의 자세 [6] 윤영희 2014-08-30 3762
893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768
892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5285
89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5155
890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3399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6533
888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2950
887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3502
886 [자유글] 혼자이고픈 오늘... [4] 겸뎅쓰마미 2014-08-16 2911
885 [자유글] 고추 이야기 1 imagefile 농부우경 2014-08-13 3662
884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엄마 '슬로 육아'저자 윤영희님을 만나다! imagefile [11] pororo0308 2014-08-13 5915
883 [자유글] 다둥이 카드 혜택 다 알고 계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4-08-11 3422
882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3070
881 [자유글] 영유아 스마트기기 및 디지털 미디어 과몰입 예방 및 치료를 위한 프로그램을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file [1] ergonome511 2014-08-09 3507
880 [자유글] pororo0308님을 도쿄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8-08 6072
879 [자유글] 뉴스 타파 세월호 다큐 영상 보셨나요? [2] 양선아 2014-08-07 3359
878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2471
877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2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