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어찌 하다가 7박 8일, 꼬박 일주일을 시댁에서 보내고 왔습니다.

그 곳은 산 골짜기 외딴집. 핸드폰도 2G만 겨우 터지는 곳입니다.

예전에는 그 골짜기에 6-7집이 있었다는데 모두 떠나고

어머님 아버님이 농사 지으실 때만 쓰시는 옛날 집만 남았습니다.

낮에는 햇볕이 뜨거워도 해만 지면 긴팔을 입어야 하고

새벽녘에는 추워서 이불을 꼭꼭 덮고 자야 하는 곳, 이제 곧 군불을 때야 하는 곳이랍니다.

에어컨 없이는 못 사는 도시 사람들이 듣기에는 천국같은 곳이죠.

그 곳에서 보낸 휴가... 형민군 어린이집 방학을 이용해 (형민군만) 아주 알차게 보내고 왔습니다.

 

사진1.jpg » 한 여름에 마당이 있어야 할 이유. 누드 버전도 있으나 자체 심의했음.

 

형민군이 가장 좋아했던 것은 다양한 농기계였답니다. 자기도 커서 할아버지가 되어

저렇게 멋있게 농기계를 운전해서 일을 하겠다고 다짐을 했습니다.

 

 사진2.jpg » 형민군의 로망, 경운기 운전.

여섯 살 차이 나는 사촌 누나와 이런 저런 놀이도 하구요.

  사진3.jpg » 사촌누나와 미장원 놀이~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계곡에서의 물놀이가 짱이었습니다. 아무도 없는 계곡에

우리 가족들만 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찬 물 속에서 더위도 잊고...

거의 매일 다른 계곡과 다리밑을 찾아 다녔네요. 못 가는 날은 마당에서 물놀이~

 

   사진4.jpg » 물에 발만 담궈도 넘 시원했던 계곡.

 

밤에는 바깥에 누워서 별을 보다 잠들기도 하고... 형민군은 좀 시큰둥했지만

은하수가 보이는 하늘을 그리 쉽게 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어른들에게는

그 자체로 감동이었답니다.

 

참 좋았던 시간들이지만 저로서는 너무 힘든 휴가였답니다.

처음 3일 동안 그 집에 14명이 북적 거렸고 그 식구들의 세끼 밥 하고 설거지 하면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저 혼자 했던 건 아니지만 며느리는 저 혼자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은 돌아가면서 도와주고 저는 계속 하고 -.-;;

김훈 선생님이 밥벌이의 신산스러움이라는 말을 하셨던가요?

밥 차리기, 밥 치우기의 신산스러움도 그 못지 않았답니다. 집에 돌아와서는

부엌 근처에도 가기 싫을 정도 였답니다.

그나마 어머님과 다른 어른들이 저보고 고생한다고 따뜻하게 말씀이라도 해주시지 않았더라면

그렇게 견디지도 못했을 겁니다.

 

그리고 형민군이 잘 놀기는 했지만 아직 다섯살이기에 낯선 데서 엄마를 많이 찾았고

특히 밥 먹을 때 저에게 기대거나 하면 저도 모르게 애한테 짜증이 났습니다.

애 아빠는 다른 차 운전하기도 하고 어디 볼 일도 보고 하면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있었는데

저는 24시간 애와 같이 있어야 했던 것도 엄청 스트레스였답니다.

애가 귀찮고 짜증스럽다는 생각이 들면서 내가 엄마 맞나 하는 자괴감도 들었구요.

호기심 많은 아이가 왜?왜? 하면서 끝도 없이 질문하는데 대답하기도 힘들고

이녀석 빨리 어린이집 보낼 생각만 하게 되었답니다.

 

이건 휴가를 보낸 것도 아니고 안 보낸 것도 아니고... ㅠ.ㅠ

힘든 휴가를 보내고 왔더니 완전 무기력해져서

밥도 하기 싫고 애도 보기 싫고 남편은 더 싫고...

올림픽도 독도도 뭐 그냥 그런가보다. 그냥 힘들다, 무겁다, 싫다... 뭐 그런 생각 뿐입니다.

마음과 몸이 재충전되는 휴가... 아직은 꿈일 뿐인가요? 에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36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6838
133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6653
133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6483
1333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6126
1332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25822
1331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25775
1330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5636
1329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5473
1328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25470
1327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25337
1326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5128
132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24961
1324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4580
1323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24572
1322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23973
1321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3873
1320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3765
1319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23735
1318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23165
1317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229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