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와는 항상 일정한 거리를 두고

14년을 살아온 첫째와는 달리,

둘째는 말리지만 않는다면

우유를 물처럼 마시고 싶어하는 어린이랍니다.


오늘도 간식에 곁들여 우유를 마시면서

둘째의 뜬금없는 질문이 이어집니다.


"우유는 소의 젖인데..

 산양 우유도 있고,

 말 우유도 있는데(이건 몽골에 관한 그림책 읽고 기억나서인듯)

 왜 코끼리 우유는 없는 걸까??"


... ...


그 많은 동물들 다 놔두고

왜 하필 코끼리의 젖을 떠올린 건지;;

덩치가 크니 우유도 많을거라 생각한 걸까요?

아기 시절 한때 좋아했던 동물이라 그런건가?!


그러고 보니 코끼리 우유는 진짜 무슨 맛일까

진지하게 궁금해집니다.

오늘 심란한 일들이 많았는데

엉뚱한 아들의 한 마디가 문득 기억나

우울한 와중에도 피식 웃게 되네요.

우리 아들, 혹시 4차원은 아니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131/bf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6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110
855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6264
854 [자유글] 7년을 기다린 라이딩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14 5073
853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3519
852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3290
851 [자유글] 그녀들의 1박2일 imagefile [6] anna8078 2014-07-10 3014
850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3166
849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2878
848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3316
847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3261
84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2782
845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664
844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4493
843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057
842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3104
84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6761
840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3344
839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9956
838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3393
83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