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봄바람이 부는 주말이다.

고궁, 박물관, 동물원, 놀이동산에 가면 아이들과 함께 하는 아빠들을 쉽게 만난다.

슴으로 아이를 안고, 두 손으로 유모차를 밀고서 가족과 함께 하는 모습이 딱 봄이다!    


TV에서도 아빠들이 육아하는 프로그램이 많아지고,

사회적으로도 아빠의 육아 참여를 장려하니

점점 아빠들의 인식도 변하고 육아에 참여하는 이가 많아졌다.     


아직은 미약하지만 아빠의 육아휴직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라니 참 반갑다.     

 

-

나의 육아휴직은 벌써 6개월이 지났다.

긴 여행과 짧은 구경을 다니고, 수다와 놀이의 대상이 회사 동료에서

아이들과 아내로 변한 것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정신없는 일상의 연속이다.     


아이들과 일상을 공유하며,

잠시(?) 휴대폰에 빠진 아빠를 위해 거실등을 켜주는 예상치 못한 아이의 배려에 놀라기도 하고,

흥에 겨워 엉덩이와 어깨를 흔들며 맑게 웃는 작은 얼굴을 보며 함께 흥을 느껴보지만,

일상은 또 생활인지라 서로 부딪히며 상처를 내는 경우도 많다.     


그래도 직장이란 곳에서 덜컥 떨어져 나와 오롯이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다.

늘어가는 빚과 복직의 불안함이 있지만 인생의 선택지에 넣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

가끔 <아빠의 육아휴직을 권하겠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그럴 때마다 고민이다.

뭐라고 할까?


처음 육아휴직을 했을 땐 나와 가족의 관계가 급속히 회복되고,

앞으로는 육아로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데 끊임없이 새로운 일들이 생기고,

아이가 자라면서 그 변화에 따라 부모의 역할도 변해야 하고,

육아를 지나 교육으로 들어가면 또 다른 차원의 문제가 기다리고 다.



친구들과 놀고 싶은 아이들이 놀이터로 향한다.

아빠는 주로 괴물이 되어 아이들을 잡으며 함께 놀지만,

때론 엄마들처럼 벤치에 앉아 육아 정보를 나누며 차도 마시고 싶다.

흰머리가 늘어나는 나이에 낯을 가리는 수줍은 성격까지 가진 남자인 나는

여자들만 가득한 곳엔 갈 용기가 없다.       



복직의 두려움도 마주해야 한다.

첫 번째 휴직에서 복직했을 때 ‘사람이 없어서 받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것이 내가 마주한 복직의 현실이다.

휴직기간보다 더 긴 시간의 후배들과 경쟁을 해야 하고,

‘남자’ 육아휴직자란 소개가 붙는다.       



엄마 없이 간 공원의 남자 화장실에서 기저귀 교환대의 부재에,

어린이집 앞에서 마주친 할머니가 내게 전하는 측은한 눈빛에,

등원시키고 돌아오는 길에 ‘이제 퇴근이냐’는 경비원의 인사에,

가끔 불쑥 또 다른 내가 튀어나와 ‘너 지금 뭐 하냐’는 물음에,    



나는 불편하다.     


 

-

다른 사람들에게 아빠의 육아휴직을 권하겠느냐는 물음에

아직 “예”라고 답하진 못한다.     


다만, 내가 느낀 소수자의 삶을 이야기하고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다시 선택했고,

나만의 방식으로 일상의 소중함과 행복을 깨닫고 있다.     


소수자의 삶이 불행을 뜻하는 것은 아니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6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184
855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6268
854 [자유글] 7년을 기다린 라이딩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14 5079
853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3525
852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3295
851 [자유글] 그녀들의 1박2일 imagefile [6] anna8078 2014-07-10 3020
850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3169
849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2880
848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3319
847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3264
84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2782
845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667
844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4497
843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060
842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3110
84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6785
840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3352
839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9971
838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3401
83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285